비대면진료, 보완방안 시행 후 약 19% 증가
상태바
비대면진료, 보완방안 시행 후 약 19% 증가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4.03.2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일·야간 시간대 진료건수 약 163% 증가, 의원급 비중 높아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자문단 제8차 회의 개최, 발전방향 논의

비대면진료 보완방안 시행 후 이용 건수가 증가 추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면 확대가 시작된 2월 23일 이후 증가 추세가 더 두드러졌으나, 대부분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시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3월 20일 서울 국제전자센터 회의실에서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자문단 제8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비대면진료 보완방안 관련 휴일·야간 실시현황 △비비대면진료 시범사업 평가지표 △비보건의료 위기상황 대응을 위한 비대면진료 허용에 대한 자문단의 의견을 수렴했다.

지난해 12월 15일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보완방안 시행 이후 일평균 비대면진료 실시건수는 약 19% 증가했다. 휴일·야간 시간대의 경우 진료건수는 약 163% 증가했고, 연령별로는 20~30대 비율이 증가했다. 질환별로는 시행 전후 경향이 유사하나, 계절적 요인으로 호흡기 질환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비대면진료 제도화에 대비해 시범사업 성과 평가를 통해 지속적으로 모형을 보완·발전해 나갈 계획이며, 실시현황 분석을 위한 평가지표(안)을 공유하고 자문단의 의견을 수렴했다.

또 비대면진료 전면 허용 이후 실시 동향에 대한 현장의견을 수렴하고, 일선 의료현장의 인지도 제고를 위해 안내를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비대면진료 전면 확대가 시작된 2월 23일부터 2월 29일까지 1주일 동안 의료기관 청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의원급 의료기관은 3만569건을 청구했고 병원급 의료기관은 76건을 청구해 총 비대면진료 실시건수는 전주 대비 약 16% 증가했다.

정경실 보건의료정책관은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보완방안과 한시적 비대면 전면 허용 조치를 통해 국민이 필요할 때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비대면진료를 활성화시키고 있다”며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비대면진료 모형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