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4 11:09 (월)
딥카디오, 심전도 AI기술 공동개발 착수
상태바
딥카디오, 심전도 AI기술 공동개발 착수
  • 병원신문
  • 승인 2022.05.1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최의근 교수팀과 발작성 심방세동 예측기술 유효성 검증

인하대병원과 인하대학교 융합으로 창업한 벤처기업 딥카디오(DeepCardio)와 서울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최의근 교수팀(이소령 교수, 권순일 전임의)이 5월 18일 실제 임상에서 활용할 수 있는 심전도 AI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딥카디오가 보유한 인공지능기반 발작성 심방세동 예측기술의 임상적 유효성 검증 및 다양한 임상적 활용을 위한 추가 AI 개발 등 전방위적인 상호 협력에 나선다.

서울대병원 최의근 교수는 “임상에서 가장 흔한 심방세동을 보다 효율적으로 진단하기 위해서는 AI기술의 도입이 시급하다”며 “딥카디오의 심방세동 예측 기술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딥카디오 김대혁 대표는 “국내 심장연구 선도그룹이자 웨어러블 디바이스 분야에서 풍부한 연구경험을 갖고 있는 서울대병원 최의근 교수 연구팀과의 연구협력으로 향후 의료AI 분야에서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첫걸음이 될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으로 심장을 진단하는 딥카디오는 2020년 11월 창립된 벤처기업으로, 일반 심전도 검사에서 진단이 어려운 발작성 심방세동을 정확히 진단하는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딥카디오는 최근 글로벌 의료기기 기업인 GE Healthcare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국내 주요 대학병원 10여 곳과 MOU를 맺으며 다수의 임상 공동 연구기관을 확보하는 등 활발한 연구 네트워크를 구축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