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6-27 21:30 (월)
이화의료원, 코로나19 후유증 치료전담 외래 개설
상태바
이화의료원, 코로나19 후유증 치료전담 외래 개설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4.2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목동 ‘코로나 후유증 클리닉’, 이대서울 ‘코로나 웰케어 클리닉’ 운영

이화의료원(의료원장 유경하) 산하 이대목동병원과 이대서울병원이 코로나19 후유증 치료를 전담하는 외래를 개설해 환자 치료에 나선다.

이대목동병원은 ‘코로나 후유증 클리닉’을, 이대서울병원은 ‘코로나 웰케어 클리닉’ 개설해 △탈모 △후각‧미각 손실 △집중력‧기억력 저하 △급성신부전 △폐 기능 이상 △심장근육 염증 등 대표적인 코로나19 후유증을 집중 관리, 치료한다.

이대목동병원에서는 호흡기내과를 중심으로 알레르기·순환기·신장·소화기내과,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비뇨의학과, 피부과, 재활의학과, 가정의학과 등 총 11개 진료과 외래에서 코로나 후유증을 치료한다.

천은미 호흡기내과 교수는 “신체‧정신적으로 복합적으로 발생한 코로나19 후유증을 각 진료과와 협업을 통해 진료할 것”이라며 “신속하고 정확한 치료를 위해 혈액검사, 폐 검사, 심장, 신경검사 등은 물론 약물치료, 재활, 심리치료 등 특화분야의 진료를 연계해 환자를 치료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서울 소재 대학병원으로는 최초로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이대서울병원도 코로나 웰케어 클리닉을 개설해 코로나 후유증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치료한다.

이대서울병원은 소화기‧순환기‧호흡기내과, 외과, 흉부외과, 신경외과, 산부인과, 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 등 15개 진료과 교수들이 참여한다.

주웅 이대서울병원 진료부원장(산부인과 교수)은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으로 코로나 환자를 치료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코로나 완치 후 발생하는 후유증까지 관리‧치료하기 위해 외래에 클리닉을 개설했다”며 “다양한 진료과 교수들이 코로나 후유증 치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