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5 13:02 (월)
차바이오텍,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개발 나선다
상태바
차바이오텍,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개발 나선다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4.21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병원과 함께 ‘ICT기반 외국인 환자 사전상담·사후관리 지원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

차바이오텍은 최근 성광의료재단 차병원과 함께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2년도 ICT기반 외국인 환자 사전상담·사후관리 지원사업’의 수행기관으로 선정돼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차바이오텍이 개발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은 해외에 거주하는 외국인 환자가 국내 의료진에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사전상담부터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통합관리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

해외 거주 외국인 환자는 플랫폼을 통해 사전에 문진표를 작성하고 한국을 방문하기 전 궁금한 사항에 대해 자문을 받을 수 있다. 또 현지 협력병원을 방문해 화상으로 국내 의료진에게 상담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고, 진료정보를 저장·관리 할 수 있다. 한국에서 치료받은 후 자국에 돌아가서 치료 경과를 관리해 주는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차바이오텍은 우선 몽골의 난임·여성암 환자를 대상으로 사전·사후 상담관리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몽골은 보건의료 시설이 부족하고 의료서비스 질도 낮은 편이라 해외에서 보건의료 서비스를 받는 경우가 많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2020년 한국을 찾은 외국인 환자 중 몽골 환자는 1만7,918명으로 중국, 일본, 미국, 러시아에 이어 5위를 차지한다. 코로나19로 인해 한국을 방문하지 못한 환자들이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을 이용해 진료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차바이오텍은 ‘디지텔 헬스케어 플랫폼’의 서비스 범위를 여성 건강 전반 모든 진료과로 확대하고, 동남아, 유럽, 미국 등으로 대상 국가를 넓힐 계획이다. 또한 빅테이터와 인공지능 기술 바탕의 다양한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을 개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