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9-30 19:43 (금)
이필수 회장·이정근 비대위원장, 간호법 1인 시위 지속
상태바
이필수 회장·이정근 비대위원장, 간호법 1인 시위 지속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2.15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료 직역 갈등 증폭시키는 악법 반드시 철회해야”

간호단독법 저지 10개 단체 공동 비상대책위원회의 간호단독법 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이필수 회장과 이정근 간호단독법 저지 비상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2월 14일 국회 앞에서 10개 단체 릴레이 1인시위에 참여해 간호단독법 철회를 촉구했다.

이필수 회장은 “국회에서 발의 및 심의돼야 하는 법안은 무엇보다도 국민의 소중한 건강과 생명을 지킬 수 있는 법안이어야 한다”며 “그런데 간호단독법은 국민건강을 보호하기보다는 간호사 직역에게만 혜택을 부여하는 잘못된 법안”이라며 비판했다.

이 회장은 이어 “여러 차례 강조했지만, 간호단독법은 현행 보건의료체계를 와해시켜 일선 진료 현장에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며 “진료 현장에서는 의료진 모두가 하나가 돼 환자 진료에 최선을 다해야 하는 만큼, 기존 보건의료체계에 악영향을 줄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1인 시위에는 이필수 회장과 이정근 위원장을 비롯해 홍옥녀 대한간호조무사협회 회장 등이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