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20 14:26 (목)
[국감] “암생존자 편견·차별 해소 정책 마련 시급”
상태바
[국감] “암생존자 편견·차별 해소 정책 마련 시급”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1.10.06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생존자 사회참여 및 직장 복귀 부정적 인식 커
허종식 의원, 직장 등에서 편견 해소 교육 제도화 주장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

국내 암생존자는 늘고 있지만, 국민 50% 이상이 암생존자에 대한 사회참여나 직장 복귀 등에 대해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이에 암생존자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최근 국립암센터로부터 제출받은 ‘암 생존자에 대한 인식도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암생존자가 사회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2017년 56.7%가 긍적적이라고 답했지만, 2020년에는 48.1%로 하락했다.

아울러 사업주일 경우 암생존자를 고용하겠느냐는 질문에는 ‘고용하지 않겠다’는 답변이 2017년 38.8%에서 2020년 43.8%로 5%p 늘었다.

‘암을 진단받은 후 직장에 복귀할 경우 업무량이 줄고 잦은 휴가로 동료들의 업무 부담이 가중되느냐’는 질문에는 2017년 58.7%, 2020년 59%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 같은 인식은 앞서 진행된 암환자 직업 관련 연구결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암 진단‧치료 이후 고용률을 보면 △유방암 47.6% → 33.2% △위암 65.9% → 53.4% △폐암 68.6% → 38.8%로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던 것.

허종식 의원은 “지금까지 암치료와 예방이 주요 관심사였다면 앞으로는 치료 이후 건강관리와 일상생활로의 복귀 등이 화두”라며 “학교나 직장에서 암뿐만 아니라 특정 질환 및 건강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기 위한 교육을 제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암생존자에 대한 차별과 편견사례로 △보험가입 거절 △체육시간 수업배제 △시험 방해 및 등교 거부 △소풍‧수학여행 일방적 배제 △일자리 취득 과정에서 군면제 사유 질문 △취업 이후 업무 배제 등이 허종식 의원실로 접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