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6-22 15:42 (화)
하나이비인후과병원, '안전' '친절'에 집중
상태바
하나이비인후과병원, '안전' '친절'에 집중
  • 병원신문
  • 승인 2021.06.0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원 26주년 기념 행사 개최...원내 모든 프로세스 재점검 나서
20년 장기근속 포상을 하고 있는 이상덕 병원장
20년 장기근속 포상을 하고 있는 이상덕 병원장

 

하나이비인후과병원(병원장 이상덕)은 6월 3일 개원 26주년 기념 행사를 갖고 "앞으로 '안전.친절병원'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하나이비인후과병원은 코로나 판데믹 이후 병원 안전에 대한 환자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감염병 방역과 낙상방지 등 환자 안전과 관련된 대책들을 병원 내 모든 프로세스 별로 재점검하기로 했다.

이상덕 병원장은 “최근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코로나에 대한 사회적 경계감이 줄어드는 추세지만 감염 우려는 여전하다”면서 “하나이비인후과병원은 병원 의료진과 직원들의 감염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한번 강화해서 환자들이 안전하게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이비인후과병원을 이를 위해 의료진과 직원들의 상시 위생관리, 방역장구 착용, 병원내 감염예방 조치들을 전면 재점검할 계획이다.

하나이비인후과병원은 또 개원 26주년을 맞아 ‘친절병원’을 핵심 과제로 선정하고 ‘나의 엄마, 나의 가족’처럼 환자를 대하는 병원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하나이비인후과병원은 이를 위해 ‘친절한 병원’에서 더 나아가 ‘친절한 OOO’과 같이 환자들이 의료진과, 직원들의 이름까지 기억할 만큼 친절한 태도로 임하자는 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한편 이 날 진행된 개원 26주년 기념식에서는 이 병원 유근호 이사와 김명숙 진료지원팀장이 20년 근속 포상을, 이상규 과장 등 4명이 15년 근속 포상을 받은 것을 비롯해 의료진과 직원 14명이 장기 근속 포상을 받았다.

하나이비인후과병원 관계자는 “의료계에서 전문인력의 높은 이직률이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장기 근속자가 많은 병원으로서 의료진과 직원들이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