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6 20:20 (화)
한양대류마티스병원, 정밀 의학 국제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한양대류마티스병원, 정밀 의학 국제 심포지엄 개최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1.10.13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 및 임상 과학 분야 세계 석학들 모여 최신 연구 발표·토론

한양대학교류마티스병원(원장 김태환)이 오는 10월 20일 한양종합기술원(HIT) 6층 회의실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류마티스질환의 정밀 의학’을 주제로 ‘제10차 HUHRD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국제 심포지엄의 첫 번째 세션은 배상철 한양대류마티즘연구원장이 맡고 △SLE 치료의 정밀 의학 접근(미국 파인슈타인 의학연구소 베티 다이아몬드 교수) △단일 세포 다중 오믹스 전산 면역학을 통한 염증성질환발병 기전 규명(미국 하버드 의대 판 장 교수) △엡스타인-바 바이러스(EBV) 및 특발성 자가면역 류마티스질환(미국 신시내티 베테랑스 연구재단 존 할리 교수) 등의 강연이 펼쳐진다.

두 번째 세션은 유대현 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가 좌장을 맡는다.

강연은 △한국인의 류마티스관절염 관련 간질성 폐질환의 유전적 표지자(이혜순 한양대구리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 △강직성척추염에 대한 정밀 의학(최찬범 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 △SLE 질병 상태에 대한 전사체 판독 탐색(김태규 아주의대 교수) △SLE 이질성에 대한 새로운 단서 단일세포전사체시퀀싱(홍성희 연세대 교수) 등으로 구성됐다.

김태환 병원장은 “류마티스질환에 대한 연구와 치료법은 최근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고 있을 뿐만 아니라 환자 맞춤형 정밀 의학 분야로 나아가고 있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기초 및 임상 분야의 세계적 석학들이 류마티스질환의 표적 치료를 위한 정밀 의학의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