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9-27 12:20 (월)
수술 불가능한 대장암 증가…“내시경 미루지 마세요”
상태바
수술 불가능한 대장암 증가…“내시경 미루지 마세요”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1.09.15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검사 건수 줄어…50대가 가장 크게 감소해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의심증상 있으면 검진 미루면 안돼”

코로나19 팬데믹이 길어지면서 지금까지 잘 시행하던 대장암 검진을 미루는 사람들이 늘었다.

이로 인해 최근 대장암으로 진단되는 환자들 중 암이 상당히 진행돼 일명 ‘장 마비’로 불리는 장폐색증을 동반하거나 간 또는 폐 전이가 동반된 형태로 응급실을 찾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통계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본격 발발한 2020년 국내 대장내시경 검사건수는 167만8016건으로, 2019년 178만9556건에 비해 6% 감소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50대가 가장 크게 감소했는데, 2019년 53만410건에서 2020년 47만6416건으로 10% 줄었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은 최근 대장암으로 치료받은 환자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유행 이후 수술이 불가능할 정도로 심각한 환자의 내원 비율이 2배 이상 증가했다며 복지부 통계에 힘을 보탰다.

이들은 대장암을 완전히 절제할 수 없어 오직 식사 및 배변활동을 가능케 하는 등의 증상 호전만을 위한 고식적 치료로 스텐트시술과 장루형성술만을 받았다.

실제로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서 대장암으로 수술 또는 스텐트시술을 받은 환자 중 고식적 치료로 스텐트시술만 받고 종양을 절제하지 못한 환자의 비율은 코로나19가 본격 유행하기 전인 2019년에는 8%였지만, 2020년부터 올해 6월까지는 11%로 증가했다.

또한 전체 대장암으로 수술받은 환자 중 종양 절제가 불가능해 장루형성술만 받은 환자의 비율도 2019년 3%인 것에 비해 2020년 9%로 3배 증가했고 2021년 6월까지는 14%로 4배 이상 급증했다.

이중 응급으로 장루형성술만 시행한 비율도 2019년 2%에서 2020년에는 5%, 올해 들어 6월까지는 6%로 3배 늘었다.

이들은 장 안쪽인 내경이 막힐 정도로 암이 침범해 종양을 제거하지 못하고 스텐트시술과 장루형성술만 받았다.

대장암 수술이 불가능해 고식적 치료로 스텐트시술 또는 장루형성술을 받은 환자의 비율은 2019년 11%에서 2021년 23%로 2배 이상 증가했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의 대장암 환자 중 스텐트시술과 장루형성술을 받은 환자 비율 비교.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의 대장암 환자 중 스텐트시술과 장루형성술을 받은 환자 비율 비교.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외과 김정연 교수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내시경 검사를 미루고 조기치료 기회를 놓치는 환자가 늘고 있다”며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돼 병원에 왔을 때는 이미 수술조차 불가능한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어 “대장암은 종양을 완전히 절제하지 못하면 치료예후가 매우 나쁘기 때문에 완전 절제가 가능한 병기에 치료를 꼭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장암은 수술과 항암치료를 적극적으로 했을 경우 5년 생존율이 1기 95%, 2기 88%, 3기 74%, 4기 31%로 알려졌다.

4기 생존율이 상당히 높은 편이며 수술 후 사망률도 0.4%에 불과하다.

전체 생존율은 무려 79.5%로 상당히 높다.

이 때문에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한다면 수술과 항암치료 등을 병행한 다학제 치료를 받으면 완치가 가능하다.

대장암이 직장 쪽에 발생했을 경우 항문을 보존할 가능성이 40%에 불과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복강경 및 로봇수술의 발전으로 항문관에서 5cm 미만의 거리에 발생된 진행성 직장암까지 항문을 보존해 치료하고 있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의 경우 직장암 환자의 항문 보존율을 90%까지 증가시킨 바 있다.

하지만 이 역시 암이 다른 장기에 전이되지 않은 상태에서 치료를 받았을 때 가능하며 너무 늦게 진단돼 다른 장기로 전이되면 항문 보존 가능성이 현저하게 낮아진다.

또한 항문을 보존하더라도 환자의 생존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의미 있는 치료가 될 수 없다는 게 김정연 교수의 설명이다.

김 교수는 “대장암은 폐암과 달리 수술을 통해 완치까지 기대할 수 있는 예후가 좋은 암이기 때문에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두려움 때문에 대장암 검진을 미뤄서는 안 된다”며 “변이 가늘어지거나, 체중이 줄거나, 빈혈 증상이 동반되거나, 대변에 피가 묻어 나올 경우 대장암 의심증상일 수 있으므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