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7 12:32 (수)
“전문수련인증의 통해 신경집중치료 질 향상"
상태바
“전문수련인증의 통해 신경집중치료 질 향상"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8.0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경집중치료학회, 올해 11월부터 자체 인증의 시험 시행
유정암 홍보이사, “신경계 중환자 치료 퀄리티 콘트롤 강화부터 시작”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이사장 석승한)가 학회 자체 인증의 프로그램을 시행하며 신경계 중환자의 치료 퀄리티 향상을 이끌겠다는 포부이다. 올해 11월 첫 시험을 통해 ‘신경집중치료전문수련인증의’를 배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신경계 중환자는 뇌졸중·뇌전증·뇌염·뇌부종 등 뇌 손상과 관련된 환자들이 대상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중환자와는 치료 및 접근방식이 다르다. 주기적인 신경학적 진찰(스크리닝)이 필요하기에 팀 전체가 숙련돼야 환자의 케어가 가능하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수십 년 전부터 신경계 중환자만을 전문적으로 진료하는 신경계 중환자 세부전문의(neurointensivist) 제도가 시행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일반적인 중환자세부전문의 자격을 가진 의사조차 100여 명이 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에 신경집중치료학회가 인증의 프로그램을 통해 신경계 중환자 치료의 질 향상을 이루겠다는 것.

유정암 신경집중치료학회 홍보이사(삼성서울병원 중환자의학과/신경외과 교수·사진)는 “신경계 중환자를 모아놓고 치료하면 생존율이 더욱 향상된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외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진 바 있다”며 “또한 영상이나 진단 통해 상태를 알 수 있는 일반적인 중환자와 달리 신경계 중환자는 수시로 의식이 떨어지는 것을 캐치해야 하기에 아직까지 진찰이 중요한 분야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은 신경계 중환자 세부전문의 제도가 시행된 지 50년 이상됐지만 국내에는 중환자 세부전문의조차 부족한 실정이라 신경계 중환자만을 보는 인력 풀은 거의 전무한 상황이다”라며 “이에 학회가 앞장서 인증의를 배출하고 관련 치료의 퀄리티 조절이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유 이사는 “중환자 세부전문의 자격을 획득하더라도 실질적으로 도움되는 것은 없지만 자격을 얻기 위해 공부하고 수련하는 과정을 통해 질 향상을 이룰 수 있다”며 “인증의 또한 같은 개념으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학회의 인증의 시험은 올해 11월 처음 진행될 예정이다. 시험 신청은 학회 정기학술대회와 워크숍에 참여한 준회원 이상의 학회원이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며, 학회측은 앞으로 꾸준히 1년에 10~20여 명의 인증의가 배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학회는 인증의 프로그램이 어느 정도 자리잡으면 보험수가 반영에도 목소리를 내겠다는 입장이다.

유 이사는 “중환자실의 수가가 낮으니 대부분의 병원이 필수인력 정도로만 운영되고 있는 상황으로, 정부의 결단이 없으면 더 이상의 발전을 기대하기는 힘들다”며 “우선 인증의 프로그램을 통해 신경계 중환자 치료의 질을 높이고, 학회가 앞장서 수가 개발을 위한 연구도 진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