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7 12:32 (수)
온코닉테라퓨틱스, 위궤양 치료신약 임상3상 승인
상태바
온코닉테라퓨틱스, 위궤양 치료신약 임상3상 승인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6.02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AB 제제 기반으로 신약 상용화 및 적응증 확대 속도 높여

온코닉테라퓨틱스(대표이사 김존)는 위궤양 치료제 신약후보물질인 ‘JP-1366’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3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6월 2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위궤양 환자를 대상으로 ‘JP-1366’ 20mg 또는 란소프라졸(Lansoprazole) 30mg을 투여해 이에 따른 유효성 및 안전성을 비교 평가할 계획이다. 이 임상시험은 고대 구로병원 등 30여 개 기관에서 진행되며, 무작위 배정, 이중 눈가림, 평행 설계, 활성 대조, 비열등성 등을 통한 임상시험이 이뤄질 예정이다.

온코닉테라퓨틱스는 개발 중인 ‘JP-1366’이 상용화할 경우, 신규 치료제로써 저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JP-1366’은 P-CAB 제제(Potassium-Competitive Acid Blocker, 칼륨경쟁적 위산분비 차단제) 기반의 신약후보물질로 기존의 PPI 제제(Proton Pump Inhibitor, 프로톤 펌프 억제제)보다 치료 효과는 물론 지속도도 높다는 장점을 갖췄다.

온코닉테라퓨틱스 관계자는 “현재 P-CAB 제제 기반의 약물들이 소화기계 질환의 치료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 있는 가운데 ‘JP-1366’의 3상임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경우 시장 진입은 더욱 수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임상3상은 물론 허가 절차도 신속하게 추진하여 위궤양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를 해결해주는 혁신적인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온코닉테라퓨틱스는 지난해 12월 ‘JP-1366’에 대해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신약후보물질로 임상3상 계획을 승인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