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5 14:04 (월)
뷰노, 미국 메이요클리닉과 공동연구 계약 체결
상태바
뷰노, 미국 메이요클리닉과 공동연구 계약 체결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4.22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기반 암 진단 및 예후예측 바이오마커 개발 위한 연구 수행

뷰노(대표 이예하)는 미국 메이요클리닉(Mayo Clinic)과 정밀의료 관련 연구 계약을 체결하고 암의 진단과 치료에 필요한 새로운 바이오마커(Biomarker) 공동 개발에 나선다고 4월 22일 밝혔다.

미국 미네소타주 로체스터 본원을 중심으로 애리조나, 플로리다 등 다수의 캠퍼스를 보유하고 있는 메이요클리닉은 1889년 설립된 병원으로, 세계 최고의 의료기관이자 암센터로 꼽힌다. 3천명이 넘는 연구 인력과 연간 연구비는 7천억원에 달하는 연구 역량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세계 최고 수준의 임상 및 교육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의료기관이다.

글로벌 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 기업 뷰노는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세계 최고의 암센터와 연구 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전세계 120만명 이상의 풍부한 임상 사례를 보유하고 있는 메이요클리닉의 영상의학 영상 및 조직병리 이미지, 유전체 데이터 등 다양한 의료 데이터를 활용해 AI 기반 디지털 병리 및 종양학(Oncology) 연구의 수준을 높인다. 또 향후 연구 결과를 토대로 정밀의료를 위한 진단 및 치료 지원 솔루션의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뷰노와 메이요클리닉은 AI를 기반으로 암 진단과 예후예측 바이오마커를 발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원발암의 위치를 예측하거나 암 재발 및 면역 치료 반응, 표적 치료 효과 등을 예측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의 구현과 검증에 착수할 계획이다. 또 다양한 기관과 인종이 포함된 대규모 데이터를 활용해 여러 임상 환경에서도 적용할 수 있는 정밀의료 솔루션의 개발을 추진한다. 주요 연구 결과는 향후 미국암연구학회(AACR), 미국임상종양학회(ASCO) 등 세계적인 학회 및 관련 저널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정규환 뷰노 CTO는 “세계 최고 의료기관인 메이요클리닉과의 협력은 향후 뷰노의 의료AI 솔루션이 암 진단과 치료 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다수의 글로벌 학회 및 논문을 통해 입증된 뷰노의 차별화된 기술과 연구 역량을 집중해 임상적 가치가 높은 정밀의료 솔루션의 개발과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