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수의료 중심 외과, 소생술이 시급하다
상태바
필수의료 중심 외과, 소생술이 시급하다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4.05.26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외과학회 대토론회 개최, 외과 살릴 방안 모색
제역할 할 수 있는 의료환경 조성, 재정적 지원 병행을

“병원에서 외과 전문의를 많이 고용할 수 있도록 수가 체계라든지 시스템을 만들어야 지원자도 증가하고 필수의료도 살릴 수 있는 기적을 낳을 수 있다.”

“외과를 먼저 소생시켜야 수련할 수 있는 전공의도 늘어난다.”

대한외과학회(이사장 신응진)는 5월 25일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 대강당에서 ‘죽어가는 필수의료의 중심 외과, 시급한 소생술이 필요하다’를 주제로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정부의 필수의료 패키지의 분석(정윤빈 외과학회 정책위원회 간사), 수련의 공공성을 위한 정부와 학회의 대책(최동호 외화학회 수련교육위원장)의 발제에 이어 유희철 부회장, 김익용 보험위원장, 김성근 부총무의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유희철 부회장은 “인턴제를 2년으로 바꾸려면 의대 교과과정 또한 개편돼야 한다”며 “세세한 사항들이 고려돼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유 부회장은 전공의 수련 국가 책임제 또한 비용 산출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전공의에 대한 인건비만 고려했지 지도전문의, 책임전문의, 행정인력, 의료사고 대비 부가 비용이 배제돼 있다는 것이다.

재원도 건강보험이 아닌 다른 곳에서 마련해야 전공의 수련을 위한 국가 책임제가 제대로 운영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학회에서도 질적 개선을 위해 더욱 철저한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익용 보험위원장은 “필수의료에 대한 정의와 함께 필수의료의 범위에 대한 개념을 먼저 확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필수의료 살리기는 진료과목이 아닌 진료 행위, 질환, 의학적 상황 등을 중심으로 다뤄야 하며, 자칫 필수의료 논의를 비인기과목 살리기나 단지 수가 보전 차원에서 접근하면 필수의료 문제의 해법은 늪으로 빠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필수의료 붕괴의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는 각종 원인에 대해 정부, 의료계, 국민이 참여하는 사회적 논의의 장을 만들어서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끝장 토론한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근 부총무는 “대한민국 외과 전문의와 전공의 수는 적지 않다”며 “학회 차원에서 자세하게 조사해서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한 수련 시간을 줄인다면 수련 기간은 그만큼 늘려가야 된다고 했다.

김 부총무는 “외과 전문의 중 개원가에서 외과라는 과목을 표방하기 못하는 경우가 53%에 달한다”며 “외과 의사로서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가는 것도 학회의 책임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외과학회의 목소리를 알리기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소통을 해야 하고, 그래야 이해도가 높아져 우리의 주장이 관철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강제 지정제를 운영하고 있는 나라에서는 의료사고에 대한 배상도 국가에서 책임을 조금 더 많이 져 줘야 한다”와 “고위험도, 고난이도를 수행하는 외과 의사들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의료 환경을 조성하고 재정적 행정적 지원이 병행돼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