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8 18:25 (수)
“바이오헬스 전문인력 등에 적극적 투자 필요”
상태바
“바이오헬스 전문인력 등에 적극적 투자 필요”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10.19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한상배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인력 감축이라는 정부 정책 방향성에 맞춰 식약처와 지방청도 개편을 위한 고민을 하고 있으나, 규제과학을 바탕으로 한 바이오헬스 선진국 반열에 오르기 위해서는 전문인력과 플랫폼 등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가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한상배 청장
한상배 청장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한상배 청장은 10월 18일 식약처 전문지출입기자단과 만나 서울청이 나아갈 방향 등을 함께 공유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한상배 청장은 인터뷰를 시작하고 식약처 기회조정관을 역임했던 때를 회상하며 제품화지원센터의 지원 확대와 글로벌식의약정책전략추진단의 역할 강화 필요성을 우선 언급했다.

그는 “식약처 기회조정관을 역임할 당시 코로나19 시기에 맞물려 마스크와 백신 등의 업무를 통해 다양한 경험을 했다”며 “코로나19와 같은 새로운 감염병에 대비할 수 있는 백신과 치료제는 장기 프로젝트가 필요한 분야이기에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도록 체계를 갖추는 것이 중요한 만큼 제품화지원센터의 인력 및 예산 지원이 확대돼야 한다”면서 “아울러 새롭게 출범한 글로벌식의약정책전략추진단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와서 글로벌 시장 개척에 앞장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곧 외화 획득은 물론 국가 위상 강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지난 8월 서울식약청으로 자리를 옮긴 한 청장은 앞으로의 각오도 밝혔다.

한 청장은 “지방청의 경우 단독적인 업무는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며 “본부에서 제시하는 연속된 업무를 빈틈없이 하는 것이 지방청의 역할이며, 집행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집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소비자단체와의 소통 기회를 확대하며, 관련 협회 및 단체와도 교류에도 중점을 두어 국민과 산업계를 함께 만족시킬 수 있는 신속한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인력 감축과 관련한 정부 기조에는 다소 아쉽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그는 “정부의 인력 감축 분위기에 맞춰 현실성 없는 업무는 줄이고 새로운 업무에 치중할 수 있는 인력 개편을 할 필요가 있지만 규제과학 등을 담당하는 식약처와 지방청 같은 전문적인 기관에는 인력을 확보해줘야 한다”며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함께 제조하는 세계 3번째 국가인 대한민국은 이제 선진국의 반열에 오를 수 있는 중요한 시기를 맞이하고 있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백신 등 바이오헬스 분야는 타 산업에 비해 큰 투자 없이도 큰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가성비 좋은 분야인 만큼 관련 플랫폼을 갖추기 위한 인력 확보에 투자해야 한다는 한 청장의 설명이다.

특히 규제과학을 이끌어 갈 식약처와 지방청의 업무 혁신을 위해서 의사, 약사 등의 전문인력이 필요하며, 이들을 포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도 힘주어 말했다.

이외에도 이전부터 직원복지에도 꾸준히 관심을 가져왔던 한 청장은 강원도 쪽에 지역사무소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슬쩍 피력했다.

그는 “서울식약청의 담당 관할이 강릉, 속초 등 강원도까지 포함돼있어 업무를 보기 위해 출장을 가는 직원들의 피로도가 상당하다”며 “안전사고 등의 문제와 직원복지를 고려해 원주 정도에 출장소 개념의 지역사무소를 만들 수 있다면 업무효율이 더욱 높아질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