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6 13:25 (화)
병원이용에 조금의 불편함도 없도록
상태바
병원이용에 조금의 불편함도 없도록
  • 한봉규
  • 승인 2005.04.21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안한 미소를 통해 저희 병원을 애용해 주시는 모든 고객들에게 멋지고 행복한 친절을 보여드리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강서미즈메디병원(이사장 노성일 서울시 강서구 내발산동 701-4) 행정부 구매팀 모종건(33)씨.

병원에서 사용하는 각종 의약품 과 다양한 의료장비 및 소모품 등을 비롯해 많은 물품들을 환자들이 병원을 이용하는 데 아무런 불편도 없도록 적재 적소에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원활하게 공급함으로서 고객에 대한 서비스 창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구매팀.

"병원의 각 부서에서 필요로 하는 물품들을 전사적 자원관리 시스템으로 보다 더 표준화되고 보다 더 효율적인 관리의 공급을 통해 고객에 대한 서비스 향상은 물론 병원의 경영에도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어 적잖은 일의 보람을 느끼며 생활하고 있다"는 그는 "이러한 모든 노력은 곧 우리 병원이 타 병원과의 경쟁력에서 살아남을 수 있고 우위를 점 할 수 있는 기본적인 노력이 아니겠느냐"며 자신의 업무에 굳은 의지와 긍지를 강조.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병원계의 상황에 적절히 대처하고 이에 발빠르게 적응하는 자세가 병원인에게는 무엇보다도 필요함을 피부로 느껴 본다는 그는 병원이 비대해지고 발전하면서 업무량이 늘어나고 피곤도 하지만 눈부시게 성장하는 병원의 모습을 보노라면 모든 스트레스는 금새 즐거움과 행복으로 변해버린다고.

"친절 서비스는 먼 곳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하는 일에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사고방식으로 최선을 다하는 것이 바로 고객에 대한 진정한 친절이 아닌 가 생각 합니다. 병원의 발전은 어느 누가 혼자서 만드는 것이 아니라 모든 직원 하나 하나가 각자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 한 가를 새삼 느껴 봅니다."

앞으로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자부심 그리고 자랑스러운 마음가짐을 갖고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하는 병원인이 될 것을 약속 해 본다는 그는 직장 생활도 건강한 신체에서 나온다며 아침 일찍 집에서 가까운 공원을 찾아 맑은 공기와 함께 오늘의 하루 일을 머리 속에 가다듬으며 조깅과 산책을 즐기는 순간이 또 다른 행복한 시간.

자신이 직접 뛰고 달리고 던지고 치는 등 각종 운동 경기 즐기기가 취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