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9-26 19:45 (월)
인턴X
상태바
인턴X
  • 박해성
  • 승인 2007.06.19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외과 양정현 교수 번역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외과 양정현 교수는 메디컬에세이 ‘인턴X’를 번역 재출간했다.

‘인턴X’는 미국의 한 익명 의사 닥터X가 의사와 환자들간의 상호이해를 돕기 위해 1년간 인턴으로 실제 현장에서 근무하면서 일어난 일들에 대해 사실적으로 엮은 글이다.

이 책이 처음 출간됐던 당시에도 강렬하고 긴장감 넘치는 의료계의 묘사로 큰 화제가 됐었다. ‘인턴X’는 1981년에 처음 출간돼 김영사의 첫 베스트셀러로 기록된 화제의 책이기도 하다.

번역을 맡은 양정현 교수는 당시 외과 전문의 과정을 마치고 군의관으로 복무 중이었지만, 현재는 유방암계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명의로 성장해왔다.

양정현 교수는 "재출간하며 이 책을 다시 읽게 됐는데, 최근에는 맹목적으로 의사가 되려는 젊은이들이 많은데 훌륭한 의사가 되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고뇌와 눈물의 시간이 필요한지에 대한 깨우침을 주어야겠다는 사명감을 다시 가지게 됐다"며 재출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김영사ㆍ380쪽ㆍ1만9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