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헬스케어’ 관련 국내 인식 변화 필요
상태바
‘지속가능한 헬스케어’ 관련 국내 인식 변화 필요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4.07.0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립스, 아태 4개국 대상 ‘헬스케어 지속가능성’ 관련 인식 조사 결과 발표

‘지속가능한 헬스케어’와 관련한 국내 인식은 아직 저조한 수준으로 이에 대한 인식 변화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로열 필립스(Royal Philips, 필립스)는 ‘Care Means the World(인류와 지구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노력)’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 5월 아태지역 4개국(대한민국, 호주, 인도네시아, 태국) 3,040명을 대상으로 글로벌 설문조사기관 칸타(Kantar Profiles Network)와 ‘헬스케어 지속가능성’에 대한 인식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인 1,019명이 포함된 이번 조사에서 우리 국민들은 지속가능한 헬스케어의 중요성은 인식하고 있지만, 시급한 사안으로 생각하지는 않았고 실제 도입도 더디다고 평가했다.

한국인 응답자의 85%는 ‘기후 변화가 개인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으며, 79%는 ‘의료 서비스가 환경친화적이고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제공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지속가능한 헬스케어의 우선순위를 묻는 질문에는 8%만이 ‘긴급한 우선순위’라고 답해 4개국 평균인 15%에 미치지 못했다.

또한 현재 지속가능한 의료 솔루션에 대한 국내 도입 상황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26%만이 널리 혹은 어느 정도 도입되어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이는 4개국 중 가장 낮은 수치였으며, 4개국 평균인 45%에도 한참 못 미친다.

이번 조사에서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지속가능한 헬스케어를 위해 기술의 역할이 중요하다’(94%)고 답했지만, 정작 관련 기술에 대한 이해나 활용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의료 서비스 제공자가 도입한 지속가능한 헬스케어 방법에 대해 알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재활용 프로그램 시행’(26%), ‘유해 폐기물의 적절한 폐기 및 관리’(26%) 등 전통적인 방법을 선택한 응답자가 많았으며, ‘의사와 간호사가 중앙에서 지역별 환자를 원격으로 모니터링’(17%), ‘친환경 설계 솔루션과 기술을 사용해 원자재 사용, 부족한 자원 및 폐기물 감축’(17%) 등 기술 중심의 솔루션에 대한 인지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또한 한국인의 개인 건강 관리를 위한 기술 및 디바이스 활용도는 62%로 4개국 중 가장 낮은 수치였으며, 여전히 3명 중 2명(69%)은 동일한 편의성과 진료 품질을 제공한다는 전제 하에서도 원격진료보다는 대면진료를 선호했다.

이번 조사에서 우리 국민들은 지속가능한 헬스케어 도입이나 지원을 어렵게 만드는 요소로 ‘높은 초기 비용’(37%), ‘의료용품 재활용 시 위생에 대한 걱정’(33%) 등을 꼽았고, 지속가능한 헬스케어가 더 우선순위를 차지하기 위해 ‘환자의 선택권 확대 등 접근성 개선’(44%), ‘충분한 인프라 투자’(30%) 등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이와 더불어 다수의 응답자들이 지속가능한 헬스케어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지속가능한 헬스케어 도입이나 지원을 어렵게 만드는 요소로 33%의 응답자가 ‘지속가능한 헬스케어가 무엇인지, 어떤 방법이 가장 효과적인지 혼란스러움’을 꼽았고, 지속가능한 헬스케어가 더 우선순위를 차지하기 위해 ‘개인이 할 수 있는 간단한 실천 방법 교육과 인식 확대’(28%), ‘지속가능한 의료가 미치는 영향에 대한 충분한 이해’(28%)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필립스코리아 박재인 대표는 “이번 조사를 통해 지속가능한 헬스케어 시스템에 대한 보다 나은 이해와 시스템 도입을 위한 사회적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는 점을 느끼게 됐다”며 “필립스는 혁신, 디자인, 지속가능성을 통해 의료 서비스 제공자가 환자를 케어하고 지구를 보호할 수 있도록 돕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헬스 테크놀로지 분야의 선도기업으로서 필립스는 앞으로도 이러한 인사이트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활용해 한국을 포함한 아태지역, 나아가 전 세계에서 지속가능한 헬스케어를 실현하기 위해 헌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