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동탄성심병원 투석환자 휴블런스, “효자네”
상태바
한림대동탄성심병원 투석환자 휴블런스, “효자네”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4.06.0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석 중 진료비 수납 및 약 수령 가능…귀가 서비스 제공으로 안전한 투석 도와
투석 대기 순번제 없애고 시간 예약제 시행…대기시간 5분 이하로 감소하는 효과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병원장 노규철)이 투석환자의 안전하고 빠른 귀가를 위해 고안한 ‘휴블런스(Human+Ambulance) 서비스’가 만족도와 효과성 면에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어 주목된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은 올해 5월부터 휴블런스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휴블런스는 투석치료 후 어지럼증 등으로 수납, 약 수령, 귀가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를 위해 병원 내 교직원들이 이를 대신하거나 돕는 서비스다.

신장에 이상이 생기면 몸속 노폐물과 수분을 체외로 배출하지 못해 투석치료를 받게 된다.

투석환자의 경우 몸속에 체액이 많은 과수분 상태가 되면 고혈압, 부종, 심장 비대 등의 합병증이 올 수 있기 때문에 투석 후 ‘건체중’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건체중은 혈압이 정상으로 잘 유지되면서 기력이 최고인 때의 몸무게로, 투석 후 수분이 잘 배출됐는지 확인할 수 있는 기준이 된다.

병원에서 혈액투석을 받는 경우 약 4시간이 걸리는데, 이때 건체중을 맞추기 위해 최대 4kg까지 몸무게가 줄어들 정도로 수분을 배출시킨다.

투석환자들은 단시간 내 많은 체중이 감소함에 따라 투석 후 어지러움을 느끼거나 몸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 안전사고의 위험이 증가한다.

보호자가 동행하는 경우 위험이 줄지만, 병원에서 주 3회 장시간 이뤄지는 투석치료를 매번 보호자가 동행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크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인공신장실, 원무팀, 약제팀, 안내보안팀이 함께 휴블런스 서비스를 시행하게 된 것.

환자가 투석치료를 받는 동안 원무팀 직원은 인공신장실을 방문하고 인공신장실에 비치된 수납전용 컴퓨터와 단말기를 이용해 현장에서 병원비 결제가 이뤄진다.

이후 약제팀에서는 약 조제에 들어가고, 조제가 완료되면 약제팀 직원이 인공신장실을 방문해 간호사에게 약을 전달한다.

간호사는 한 번 더 약을 확인한 후 환자에게 복약 설명을 하며 환자는 별도로 수납처나 원내약국으로 이동하는 번거로움 없이 귀가 절차를 마치게 된다.

게다가 어지러움 등으로 귀가에 어려움이 있다면 안내보안팀 직원이 인공신장실을 방문하고 휠체어를 이용해 환자가 택시 또는 개인차량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돕는다.

타 진료과에서 진료가 있거나 검사를 받아야 할 때도 안내 보안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인공신장실은 기존에 순번제로 운영되던 투석치료 접수를 시간 예약제로 전면 변경했다.

순번제 운영 시 환자들이 투석치료를 최대한 빨리 받기 위해 경쟁하듯이 병원 문이 열리기 전부터 대기하는 경우가 많았고, 인공신장실 간호사들은 대기표를 나눠주고 치료시간을 배정하느라 많은 시간을 소요했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함인 것이다.

변경된 전면 시간 예약제는 사전에 환자들의 투석치료 시간을 10분 단위로 정확히 배정하고 이에 맞춰 환자들이 방문하면 별도의 절차 없이 투석치료를 시작하는 방식이다.

환자들이 원하는 위치의 침상까지도 사전에 배정하는 지정좌석제도 함께 시행하고 있어 편의성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인공신장실이 투석환자를 대상으로 최근 조사한 결과, 기존 순번제 때는 전체 환자의 60%가 투석치료를 위해 2시간 이상 대기했으나 시간 예약제 및 지정좌석제로 변경된 후 90% 이상의 환자가 대기시간이 5분 이하로 줄었다.

오혜진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인공신장실 UM은 “인공신장실에서만 20년정도 근무하면서 장기간의 치료로 어려움을 겪는 투석환자들을 위한 서비스를 고민하던 중 휴블런스를 생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동탄 지역의 경우 상대적으로 젊은 인구의 비중이 높아 보호자가 동행하지 못하는 투석환자가 많은데, 휴블런스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