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2 16:53 (금)
[국감]국립대병원 의사‧간호사, 2년 이내 절반 떠나
상태바
[국감]국립대병원 의사‧간호사, 2년 이내 절반 떠나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10.05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 1년 이내 퇴사비율 34.9%, 2년 이내는 평균 61.6%
간호사는 39.7%가 1년 이내 퇴사, 2년 이내 퇴사비율은 평균 58.7%
서동용 의원 “국립대병원 인력부족 해소 위해 증원과 처우개선 필요”

최근 3년간 국립대병원 의사와 간호사의 30% 이상이 1년 이내에 퇴사하고 50% 이상은 2년 이내 퇴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의원(국회 교육위)이 국립대병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의원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의원

자료에 따르면 국립대병원 의사가 1년 이내 퇴사한 비율은 2020년 37.2%, 2021년 35.2%, 2022년 9월까지는 33.3%에 달했다.

전남대병원의 경우 3년간 1년 이내 퇴사한 의사의 비율이 50%를 넘었으며 2020년 57.1%, 2021년 54.8%, 2022년 9월까지 63.6%가 1년 이내 퇴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간호사 역시 의사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국립대병원 간호사의 1년 이내 퇴사한 비율은 2020년 39%, 2021년 39.1%, 2022년 9월까지 41.1%에 달했다.

칠곡 경북대병원의 경우 3년간 1년 이내 퇴사한 간호사 비율은 50%를 넘었고 2020년 67.2%, 2021년 69.7%, 2022년 9월까지 65.5%가 1년 이내 퇴사했다.

국립대병원 2년 이내 의사 퇴사 현황(2020~2022년)
국립대병원 2년 이내 의사 퇴사 현황(2020~2022년)

2년 이내 확대하면 상항은 더욱 심각하다. 의사의 경우 2020년 64.4%, 2021년 62.6%, 2022년 9월까지 58.0%에 달했다. 강원대병원, 경북대병원(분원포함), 전남대병원은 3년간 2년 이내 퇴사한 의사의 비율이 평균 80%를 넘었다.

간호사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2020년 58.8%, 2021년 57.2%, 2022년 9월까지 60%에 달했다. 칠곡 경북대병원, 창원 경상대병원은 3년간 2년 이내 퇴사한 간호사의 비율이 평균 70%를 넘겼다.

서동용 의원은 “국립대병원 의사와 간호사의 2년 내 퇴사비율이 3년 내내 50%를 훌쩍 넘어 공공의료의 공백이 심각하다”며 “의료인력의 높은 퇴사율은 남아있는 의사와 간호사에게 업무 부담이 커지고, 기존 의료진까지 퇴사하는 악순환이 이어지는 만큼 이제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립대병원이 공공병원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부의 인력증원과 처우개선이 필요하다”면서 “국립대병원의 보건복지부 이관을 통해 공공보건의료의 관리체계를 정비해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