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9 17:41 (금)
응급환자 폭행시 의료법보다 가중 처벌 추진
상태바
응급환자 폭행시 의료법보다 가중 처벌 추진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6.14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철현 의원, ‘응급의료법’ 개정안 대표 발의

의료종사자뿐만 아니라 응급환자를 폭행해 상해·중상해에 이르게 한 경우 ‘의료법’보다 가중처벌하는 내용의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의원<사진>은 6월 14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 ‘의료법’은 의료행위가 이루어지는 장소에서 의료인이나 간호조무사, 의료기사뿐만 아니라 의료행위를 받는 환자를 폭행·협박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응급의료법’은 의료기관의 응급실에서 응급의료종사자를 폭행해 상해·중상해에 이르게 한 경우에는 ‘의료법’에 따른 벌칙보다 무겁게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응급실에서 의료행위를 받는 응급환자에 대해서는 의료법과 달리 별다른 규정을 두지 않고 있다.

이처럼 ‘응급의료법’이 가중 처벌하는 피해 대상으로 응급의료종사자만 규정하고 있어 응급실에서 의료종사자가 아닌 응급환자가 피해를 입는 경우에는 ‘응급의료법’보다 가벼운 ‘의료법’의 적용을 받게 돼 응급환자의 건강권 보호에 미흡하다는 문제가 지적돼왔다.

‘응급의료법’의 가중처벌 규정을 신설하는 개정안은 지난 2018년 12월 국회를 통과했다. 뒤이어 ‘의료법’에도 ‘응급의료법’의 개정 내용이 반영돼 2019년 1월 국회에서 처리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의료법’에 규정돼 있던 환자에 대한 내용이 먼저 개정된 ‘응급의료법’에는 포함되지 않아 가중처벌을 통한 보호범위에서 누락된 것.

이에 개정안은 두 법률간의 체계적 정합성을 높이고자 응급실에서 응급환자를 폭행해 상해·중상해에 이르게 한 경우에도 ‘의료법’보다 가중하여 처벌할 수 있도록 보호범위를 확대했다.

주 의원은 “이번 개정안이 의료종사자의 안전뿐만 아니라 응급환자의 건강권을 더욱 보호하고, 보다 안정적인 의료 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취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