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2 17:27 (금)
뇌 MRI ‘AI 판독’, 급여 인정받는다
상태바
뇌 MRI ‘AI 판독’, 급여 인정받는다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6.0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노메드 딥브레인’ 활용 치매진단 시 건강보험 혜택 길 열려
VUNO Med-DeepBrain 화면
VUNO Med-DeepBrain 화면

뷰노(대표 이예하)는 뇌 MRI 검사에 자사의 의료인공지능 솔루션인 ‘뷰노메드 딥브레인(VUNO Med–DeepBrain)’을 활용한 3D MRI 촬영 및 판독 행위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요양급여를 인정받게 됐다고 6월 9일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의료기관은 뷰노메드 딥브레인을 활용한 뇌 MRI 검사 시 일반 뇌 MRI 촬영 및 판독보다 약 8만원 높은 3D 뇌 MRI 촬영(HI501) 및 판독(HJ501) 행위료를 청구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뷰노는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영업과 마케팅을 통해 해당 제품의 의료 현장 내 빠른 도입 및 확산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뷰노메드 딥브레인은 딥러닝을 기반으로 뇌 MRI 영상을 분석해 뇌 영역을 100여개 이상으로 분할하고 각 영역의 위축정도를 정량화한 정보를 1분 내 제공하는 AI 의료기기다. 대뇌피질, 대뇌백질고강도신호 등 주요 뇌 영역의 정량화 정보를 의료진에게 제공함으로써 경도인지장애와 알츠하이머성 치매, 혈관성 치매 등 주요 퇴행성 뇌질환의 진단을 지원한다. 기억 장애 등 인지기능 장애를 호소하는 환자에서 본격적인 치매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뇌의 영역별 위축정도를 확인해 환자의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함으로써 치매 가능성이 있는 환자를 미리 선별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이예하 대표는 “뷰노메드 딥브레인의 급여 체계 진입은 많은 환자들이 인공지능 의료기기를 활용한 치매 등 다양한 퇴행성 뇌질환 진단에 대한 건강보험 혜택을 얻을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라며 “과기부 주관 ‘닥터앤서’ 사업을 통해 적극적인 지원을 토대로 개발된 해당 제품은 이번 결정으로 사업 최초의 인허가 획득 사례이자 보험급여 결정을 받은 제품이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