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9 17:41 (금)
코로나19 진단 및 치료 권고문 발표
상태바
코로나19 진단 및 치료 권고문 발표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5.3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료연구원, 최신 논문 및 해외 임상진료지침 반영해 종합적으로 검토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한광협, 이하 보의연)과 대한의학회(회장 정지태) 산하 코로나19 임상진료지침에 참여한 8개 회원학회는 코로나19 진단 및 치료를 위한 임상진료지침을 추가 발표했다.

의학회 산하 8개 회원학회는 대한감염학회,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대한소아감염학회, 대한영상의학회, 대한응급의학회, 대한중환자의학회, 대한진단검사의학회, 대한임상미생물학회다.

이번 지침은 보건복지부 산하 전문연구기관인 보의연과 코로나19 진단·치료 관련 전문학회가 참여해 전 세계적으로 발간되는 논문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를 반영해 마련했다.

특히 코로나19 신종 변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올가을 재유행에 대비해 경구치료제의 투여가 임상적으로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확인했다.

이 지침은 신속항원검사(Rapid antigen test, RAT)의 경우 코로나19 의심자(유증상 또는 무증상)에게 신속항원검사를 일반적으로 권고하지 않지만 코로나19 유병률이 높아지고 PCR 시행에 제한이 있는 경우에 시행할 수 있다고 정의했다.

또 코로나19가 의심되는 소아청소년에게 신속항원검사를 일반적으로 권고하지 않으며 단, PCR을 시행할 수 없는 상황에서 증상이 있는 경우에 시행할 수 있으며, 특히 무증상 소아청소년의 경우 신속항원검사를 권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경구치료제는 Molnupiravir(몰누피라비르)의 경우 18세 이상의 경증 또는 중등증의 코로나19 확진자 중 중증화 위험인자를 가지고 있지만 다른 코로나19 치료제 사용이 어려운 경우 투약을 고려하며, 증상 발생 후 5일 이내 사용을 권장했다.

팍스로비드(Nirmatrelvir/ritonavir)는 중증화 위험인자를 가지고 있는 경증 또는 중등증의 몸무게 40Kg 이상인 12세 이상 코로나19 감염자에게 투약을 고려하며, 증상 발생 후 5일 이내 사용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임상진료지침은 GRADE(The Grading of Recommendations, Assessment, Development and Evaluation) 방법론을 적용해 개발됐으며, 최신 근거를 매월 검색해 검토하고, 권고문의 빠른 개정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참여학회 대표로 구성된 진료지침 운영위원회 논의를 거쳐 3~4개월 주기로 개정·발표하고 있다.

한광협 원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점차 감소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신종 변이는 계속 출몰하고 있어 과학적 근거 확인을 통한 대비가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보의연은 정부 및 의료계와 협력해 최신 근거에 기반한 임상진료지침 개발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