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4 11:09 (월)
현 게브레에수스 사무총장 연임 성공
상태바
현 게브레에수스 사무총장 연임 성공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5.2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HO 제75차 세계보건총회에서 평화와 건강 위한 국제협력 강조

게브레에수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보건복지부는 5월 21일부터 28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세계보건기구(WHO, World Health Organization) 제75차 세계보건총회(WHA, World Health Assembly)에 윤찬식 보건복지부 국제협력관을 수석대표로 외교부, 질병관리청,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했다.

세계보건총회는 세계보건기구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매년 5월 개최되며, 전체 194개 회원국, 국제기구, 비정부기구(NGO) 등이 참석한다.

이번 세계보건총회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2020년과 2021년 화상 개최된 이후 3년 만에 재개된 대면 회의로, 대한민국 대표단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현장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5월 21일 알렝 베르세(Alain Berset) 스위스 대통령, 우후루 케냐타(Uhuru Kenyatta) 케냐 대통령 등 6개국 정상 및 안토니우 구테헤스(Antonio Guterres) 국제연합(UN) 사무총장 등의 초청 연설과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에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의 연설로 시작했다.

게브레에수스 사무총장은 지난 2년을 돌이켜보며, 코로나19는 모든 곳에서 끝나기 전에는 그 어느 곳에서도 끝난 것이 아니며 분열을 넘어 모두가 함께할 때 성공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그간 전 세계 예방접종률이 60%를 달성하는 성과에도 최근 감염 확산으로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 사이에서 새로운 변이 위험이 커질 우려가 있으며, 허위정보로 백신 접종이 늘어나지 못하고 검사와 치료제에 대한 접근성 문제가 여전히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국가가 예방접종률이 70%에 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의료 종사자와 고위험 집단에게 예방접종을 우선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나아가 최근 전쟁과 분쟁이 보건 분야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며, 평화가 가장 중요한 해결책임을 강조했다.

이후 ‘건강을 위한 평화, 평화를 위한 건강(Peace for health, health for peace)’을 주제로 각 회원국 수석대표 기조연설이 진행됐으며, 윤 국제협력관은 우리 측 수석대표로 발언했다.

윤 국제협력관은 우크라이나에서 발생하고 있는 인명 피해와 인권 침해, 보건의료 체계의 파괴에 대한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분쟁의 조속하고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했다.

이어 평화와 건강은 근본적이고 보편적 인권이자 가치임에도 불구하고 세계 곳곳의 분쟁으로 인권이 침해되고 공급망이 파괴되며, 필수 의료서비스에 대한 접근이 제한되고 있음을 지적하며 ‘건강을 위한 평화, 평화를 위한 건강’ 이니셔티브에 대한 지지를 밝혔다.

나아가 최근 북한에서의 코로나19 확산으로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상황임을 언급하며, 북측이 수용한다면 백신, 치료제, 의료기기 등 필수적인 의료물품을 지원할 의향이 있음을 전하고, 북측의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한국이 적극 동참하고 있다며, ‘제2차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 정부가 ACT-A(ACT-Accelerator, 코로나19 백신, 진단기기, 치료제의 개발, 생산, 보급을 촉진하기 위해 WHO 주도로 구성된 국제협력 체제)에 내년부터 3억달러를 추가로 기여할 계획을 발표했음을 언급했다.

또 세계보건기구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서 중저소득국의 백신·바이오 의약품 역량을 강화하는 데 기여하는 한편 오는 10월 25일과 26일 이틀간 서울에서 ‘세계 바이오 서밋’을 세계보건기구와 공동 개최하며 미래 감염병 팬데믹에 대비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팬데믹 조약(Pandemic treaty)’ 등 미래 팬데믹 대비·대응을 위한 새로운 규범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2월 구성된 ‘정부 간 협상기구(INB, Intergovernmental Negotiating Body)’에서 논의에 활발히 참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5월 24일에는 세계보건기구 차기 사무총장 선출 절차가 진행됐으며, 현 게브레에수스 사무총장이 차기 사무총장으로 최종 선출됐다.

게브레에수스 사무총장은 지난 1월 집행이사회를 통해 단일 후보로 지명됐으며, 이번 세계보건총회는 194개 회원국 투표를 통해 사무총장의 연임을 결정했다.

게브레에수스 사무총장은 지난 2017년 사무총장으로 선출됐고, 두 번째 임기는 오는 8월 16일 시작한다. 임기는 5년이다.

윤 국제협력관은 선출 직후 사무총장에게 연임을 축하하며 세계보건기구와 한국 간 특별한 동반자가 되길 희망한다고 전하자, 사무총장은 한국말로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했다.

이후 대표단은 세계보건총회에 현장 참석한 국가의 대표단과 더불어 세계보건기구 주요 인사와 면담을 가지며 협력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했다.

먼저 윤 국제협력관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미첼 울프(Mitchell Wolfe) 수석의료관과 면담을 갖고, 미국 CDC와 한국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의 협력 증진을 위한 인력교류 방안 등을 논의했다.

울프 수석의료관은 “최근 5월 중순 방한해 살펴본 한국의 보건의료 및 질병관리체계가 매우 인상적이고 국제협력 등 큰 틀에서의 활동 의지가 강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언급하며 “연내 CDC 인력을 주한미국대사관에 배치할 계획”이라며 양국 간 협력 의지를 밝혔다.

윤 국제협력관은 “미국 CDC 인력의 한국 파견을 환영하고 이를 통해 최근 한미 정상회담 시 합의된 공동선언문에서와 같이 글로벌 보건안보 차원에서의 협력으로 연계, 발전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윤 국제협력관은 세계보건기구 제인 앨리슨(Jane Ellison) 대외협력 사무차장, 마이클 라이언(Michael Ryan) 보건위기 사무차장, 마리아 밴 커호브(Maria Van Kerkhove) 신종감염병·인수공통감염병팀장(코로나19 기술팀장), 안슈 베너지(Ansue Banerjee) 고령화 담당국장을 비롯해 영국・호주・몽골 보건부 관계자와도 면담할 예정이다.

이번 세계보건총회는 5월 28일까지 회원국 간의 논의가 이어질 예정으로, 대표단은 각 의제별로 우리 측 입장을 활발히 개진할 계획이다.

우리 정부는 비감염성 질환의 예방과 관리를 위한 이행계획과 관련해 코로나19로부터의 회복과 재건을 위해 통합적인 접근법이 필요하며, 특히 건강의 사회적 결정요인을 고려한 다부문 접근이 강화돼야 함을 강조할 계획이다.

또 구강 보건, 비만 예방 및 관리, 담배 규제, 뇌전증, 절주 등 각 주제별 권고와 이행계획과 관련해 한국의 사례와 경험을 공유할 계획이다.

보건의료 인력에 대한 행동계획(2022-2030)과 관련해서는 보건의료 인력에 대한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국가 단위 중장기 로드맵 수립 필요성을 지적하는 한편, 보건의료 종사자의 건강과 안전, 인권 보호와 관련해 한국이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보건의료인에 대한 보호조치와 지원을 강화한 사례를 공유할 계획이다.

그리고 세계보건기구의 의료기기 명명법 표준화 논의가 의료기기 규제체계가 확고히 구축되지 않은 국가들이 명명법을 마련하는 데 참고가 될 것이며 향후 표준화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 지속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언급하고, 세계적인 약물 오남용 문제에 대해서는 마약류의 의료 또는 학술 목적 사용은 보장하는 한편 목적 외 사용은 차단할 수 있도록 국내 법령과 정책을 과학적 근거에 기반해 꾸준히 정비하고 있는 현황을 공유할 계획이다.

또 지난 1월 ‘제150차 집행이사회’에 이어 세계보건기구에서 제안한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바이러스성 간염 등에 대한 글로벌 보건 분야 전략 결의안 △결핵 연구 및 혁신을 위한 글로벌 전략에 대한 보고서 △‘예방접종 아젠다 2030’에 대한 글로벌 보고서 △소아마비 전환에 대한 전략적 행동계획(2018-2023) 등에 대해 지지를 밝히고, 코로나19 이외에도 향후 발생 가능한 감염병에 지속 대응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의 노력에 적극 협력할 것을 강조할 예정이다.

특히 세계보건기구에서 운영하고 있는 ‘글로벌 인플루엔자 감시 및 대응 시스템(GISRS, Global Influenza Surveillance and Response System)’ 확장에 대한 환영 의사를 밝히며, 지속적으로 기타 호흡기 감염병에 대한 감시 및 대응 강화에 협력할 것을 표명할 방침이다.

윤찬식 보건복지부 국제협력관은 “이번 세계보건총회에서 코로나19 종식과 미래 감염병 대비를 위해 세계보건기구의 거버넌스를 개혁하고 재원의 지속 가능성을 개선해 역량을 강화하고자 하는 회원국 간의 강한 의지를 확인했다”며 “국제 보건안보 체계의 가장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는 세계보건기구와 한국 간의 긴밀한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한국이 ‘세계보건기구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서 백신의 공평한 접근이라는 중요한 국제사회의 과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