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9 17:41 (금)
삼성창원병원, 방사선 암치료 신환자 5천예 돌파
상태바
삼성창원병원, 방사선 암치료 신환자 5천예 돌파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5.19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4월 지역 첫 방사선종양학과 신설…9년 만의 성과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병원장 고광철)이 창원시 최초로 신설한 방사선종양학과가 약 9년 만에 5천명의 지역 암 환자 치료기록을 달성했다.

삼성창원병원 방사선종양학과는 2014년 500예를 시작으로 2015년 1천예, 2017년 2천예, 2019년 3천예를 돌파하고, 지난 5월 2일 5천예를 넘어섰다.

삼성창원병원은 2013년 방사선종양학과 신설 당시 삼성서울병원과의 진료 협력 네트워크를 활용해 수도권과 동일한 방사선치료 시스템과 장비를 도입하고, 삼성서울병원 방사선종양학과의 의료진을 영입하는 등 양적‧질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지난 2021년 2월에는 환자의 편의성과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경상남도 최초로 최신 암 치료용 선형가속기 트루빔 STx(TrueBeam STx)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환자가 누운 테이블을 움직여 다양한 방향에서 방사선을 조사하는 하이퍼아크(HyperArc) 솔루션이 장착된 모델로, 두경부 종양을 포함한 다발성 뇌전이암 등 비침습적 방사선 수술이 가능하다. 또한 고선량률 방사선을 암 조직에만 정확히 조사하는 것이 가능해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기존 방사선 장비 대비 치료 시간을 최대 3배 이상 단축할 수 있어 환자의 불편을 크게 줄여준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우리나라 암 발생자 수는 25만 5천여 명으로 그 중 약 9만 명이 방사선치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 당시 전체 암 발생자 수 대비 방사선치료를 받는 환자의 비중은 약 25%로 파악됐으나 매년 점차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22년 현재 방사선 암 치료가 가능한 병원은 전국에 102곳이 있다.

김태규 방사선종양학과 과장은 “앞으로 지역 내 암 환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앞선 기술의 방사선 치료를 도입하는 등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광철 병원장은 “2013년 창원시 최초로 개설한 우리 병원 방사선종양학과가 단기간에 급속한 성장을 이뤄낸 만큼 상급종합병원으로서 중증환자 치료의 역량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지역 내 암 치료 분야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