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4 11:09 (월)
영국 보건안보청과 공중보건 협력
상태바
영국 보건안보청과 공중보건 협력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5.0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미래 신종 감염병 대비 위해 양해각서 체결

질병관리청은 영국 보건안보청(UK Health Security Agency, 청장 제니 해리스 박사, Dr. Jenny Harries)과 5월 4일(수) 오후 5시30분 비대면으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영국 보건안보청은 영국의 감염병 및 생물테러, 화학 사고 등 대응 담당 행정기관으로 2021년 10월 개청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2019년 12월부터 영국의 감염병 대응 기관들과 양자 면담, 원탁회의 및 전문가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하는 등 양자 협력을 발전시켜 왔으며 보다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양해각서를 체결하게 됐다.

이번 양해각서는 공중보건 위기 대비·대응을 위한 상호 간의 기술협력을 확대하고 강화해 나가는 것을 목적으로 감염병 감시 및 위험평가, 생물테러 대비·대응, 병원체 정보 및 자원 관련 협력 등에 합의했다.

또 정보 및 모범사례 교환, 공동연구 및 과학 프로젝트 수행, 고위급 정책 대화 및 전문가 교류 등을 통해 구체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영국 보건안보청의 성공적인 개청과 제니 해리스 초대 청장의 취임을 축하한다”며 “글로벌 감염병에 대비·대응하기 위한 효율적 협력을 위해서는 기관 간 공동 협력사업들을 추진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한국과 영국 간의 구체적인 협력과제 이행을 위해 실무급 협의와 함께 기관장급 연례 협의회를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제니 해리스 청장은 “오늘 정은경 청장과 이 양해각서에 서명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영국은 강력한 감시시스템을 개발 중이고, 현재와 미래의 보건위기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구축하고 있으며, 이 맥락에서 감염병 분야의 리더와 협력하는 것은 굉장한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글로벌 보건 위협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것이 영국 보건안보청의 핵심 우선순위 중 하나”라고 밝히며 “질병관리청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보건 위협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주요 보건안보 의제에 대한 협력을 더욱 심화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