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8 14:09 (수)
중증 여성장애인일수록 암 진단 시기 늦어
상태바
중증 여성장애인일수록 암 진단 시기 늦어
  • 병원신문
  • 승인 2022.04.2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장애여성에 비해 수술적 치료 44% 낮고, 사망률은 1.36배 높아
충북대병원 최진영 교수팀, 여성장애인의 의료접근성 및 건강격차 규명

충북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최진영 교수와 충북대학교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엽경은·박종혁 교수로 구성된 공동 연구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여성장애인의 자궁경부암 진단, 치료, 사망 등 의료접근성 및 건강격차’를 규명하고 이를 국제학술지 ‘Cancer control’ 최신호에 발표했다.

왼쪽부터 충북대병원 산부인과 최진영 교수, 충북대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엽경은·박종혁 교수
왼쪽부터 충북대병원 산부인과 최진영 교수, 충북대 보건과학융합연구소 엽경은·박종혁 교수

연구 결과 여성장애인의 경우 중증장애인일수록 암의 진단 시기가 늦어져 완치를 위한 치료를 덜 받게 되고 이로 인해 사망률이 높아졌다.

연구팀은 자궁경부암 진단 시 여성장애인의 경우 비장애여성보다 원격전이 단계에서 암 진단을 받는 비율이 더 높았고, 이는 중증여성장애인의 경우 특히 두드러졌다고 밝혔다.

암 치료의 경우도 중증여성장애인이 비장애인 보다 수술을 받을 확률이 44%정도 낮았고, 항암치료를 받을 확률은 34% 정도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사망위험도 여성장애인이 비장애여성보다 약 1.36배 더 높았다고 확인했다.

최진영 교수는 “자궁경부암 검진을 통한 조기발견은 암으로 인한 사망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여성장애인을 대상으로 진단, 치료율이 낮고 장애유무 및 중증도에 따라 사망에서의 차이가 있음을 규명한 첫 연구로서 의의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엽경은 교수는 “장애인 인식이 많이 개선되었다고 하지만 여전히 장애인이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때 낮은 시설 접근성, 교통수단 부족, 의료제공자의 부정적인 태도, 환자 또는 보호자의 지식 부족 등의 문제가 존재한다”며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방면의 지원이 필요하고 특히 중증 여성장애인의 경우 진단과 치료는 물론이고 치료 후 사후관리를 위한 경제적, 사회적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박종혁 교수는 “자궁경부암의 진단 및 치료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여성장애인 당사자는 물론 가족 및 의료 전문가들에게 교육을 실시해야하고, 여성장애인의 건강관리와 관련된 사회적 지원과 정책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