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6 12:16 (화)
SK케미칼, 온코빅스와 혁신신약 개발 추진
상태바
SK케미칼, 온코빅스와 혁신신약 개발 추진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4.20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화 플랫폼 및 연구 성과 보유한 온코빅스와 오픈이노베이션
자체 라이브러리 등 최적화 플랫폼으로 ‘퍼스트인클래스’ 신약 확보 목표

SK케미칼이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퍼스트인클래스 합성 신약 파이프라인 강화에 나선다.

SK케미칼은 합성신약 기업 온코빅스와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온코빅스 본사에서 ‘공동연구계약 협약식’을 갖고 혁신신약 공동연구를 본격화한다고 4월 20일 밝혔다.

신약 R&D 효율화를 위한 협업의 일환으로 AI 업체와 비알코올성지방간염 등의 공동연구를 진행하던 SK케미칼은 합성 역량에 강점을 보유한 업체와 추가 협업을 통해 기존 주력 질환을 넘어 섬유화, 암 질환 분야까지 보폭을 넓히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온코빅스는 혁신신약 개발 플랫폼 ‘TOPFOMICS(토프오믹스)’를 기반으로 신약후보물질을 도출, 합성 연구를 수행하고, SK케미칼은 도출된 후보물질의 검증, 개발, 인허가 등 상용화에 필요한 전반적인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온코빅스는 독자적인 신약 개발 플랫폼 ‘TOPFOMICS’를 보유한 기업으로 합성 기술 기반 혁신신약 개발에 특화된 업체로 평가받고 있다. 자체적으로 보유한 256만 개의 화합물 라이브러리를 기반으로 타깃 질환에 효과적으로 반응하는 약물을 찾고, 이후 타당성 평가를 거쳐 최적화된 물질구조를 구현하는 유기적 절차를 통해 신약 R&D의 성공 가능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플랫폼이다.

실제 온코빅스는 이 플랫폼을 통해 4세대 폐암치료 후보물질 ‘OBX02-011’을 도출해 냈고 비임상을 거쳐 임상 진입을 앞두고 있다. 최근 ‘OBX02-011’은 EGFR 활성화 돌연변이, 이중변이, 삼중변이에 대한 비임상 데이터를 미국암연구학회(AACR)에 발표했다.

SK케미칼은 온코빅스와 협력을 통해 혁신신약 분야 R&D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SK케미칼 김정훈 연구개발센터장은 “혁신신약은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된 약물 구조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아 개발 난이도가 높지만, 인류의 건강 증진을 위해 반드시 이뤄내야 하는 과제”라며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혁신신약 개발에 대한 불확실성과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빠르게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양사는 섬유화증, 암 등 적합한 치료제가 나오지 않거나 미충족 수요가 큰 질환을 중심으로 첫 공동연구 과제를 구체화하고, 향후 협력 폭을 점진적으로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