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5 14:04 (월)
유한양행-휴이노, ‘메모패치’ 국내판권 계약 체결
상태바
유한양행-휴이노, ‘메모패치’ 국내판권 계약 체결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4.1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전도 모니터링 AI 솔루션’ 전략적 파트너십 공고히

유한양행(대표 조욱제)은 최근 휴이노(대표 길영준)와 메모패치(MEMO Patch)의 국내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4월 19일 밝혔다.

휴이노의 메모패치<사진>는 심전도 모니터링 AI 솔루션으로, 최대 14일까지 측정한 심전도 데이터를 인공지능 기술로 분석해 의료진의 진단을 보조하는 솔루션이다.

이번 메모패치 판권 계약과 보급 확대에 따라 의료기관에서의 심전도 측정, 분석 및 부정맥 등 심혈관 질환의 조기진단이 보다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5월 중 메모패치 제품을 본격 선보일 예정이며,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웨어러블 의료기기 시장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유한양행은 그동안 전략적 투자를 통해 휴이노의 2대 주주로서 투자사의 지위를 가지고 있었으며, 이번 판매 계약을 통해 양사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했다.

특히 유한양행은 의료기기 사업 다각화뿐만 아니라 데이터 사이언스에 기반한 스마트 헬스케어산업의 선도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지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한양행의 조욱제 사장은 “혁신적인 기술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양사가 오랜 기간 준비한 만큼 유한의 영업력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심전도 분석 시장을 리딩하는 성과를 이루어 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