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6-27 21:30 (월)
국제약품, 세파계 공장 생산라인 풀가동
상태바
국제약품, 세파계 공장 생산라인 풀가동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4.1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감기 등 환자 증가로 세파계 항생제 품귀 현상

국제약품이 세파계 항생제의 공장 생산라인을 풀가동하며 부족한 제품 공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국제약품은 최근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일반의약품인 감기약 및 해열제 수요 폭증과 더불어 의료기관에서 염증 등에 사용하는 세파계 항생제의 품귀현상이 발생한 가운데 부족한 수요를 맞추기 위해 자사의 안산공장을 풀가동 중이라고 4월 18일 밝혔다.

회사측은 이 같은 세파계 항생제의 수요 증가는 코로나19 유행과 환절기 상기도 감염이 맞물려 환자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국제약품의 ‘진세프’와 ‘케모신’ 같은 세파계 항생제 주문이 급증하고 있으며, 이 같은 현상은 다른 제약사들도 같은 입장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지난 2009년 총 300여억 원을 투입해 세파계 항생제의 전용생산동을 마련하며 경쟁력을 확보한 국제약품은 세파계 항생제를 생산하고 있는 안산공장<사진>의 풀가동을 시작한 것.

국제약품 관계자는 “당사는 수요급증에 따라 물량을 맞추기 위해 세파계 항생제 생산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우수한 세파계 전용공장을 갖추고 있어 앞으로도 국민건강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국제약품 지난 5일 세파로스포린계 ‘세프미녹스주사(수출명 Melnox)’가 중국 보건 당국(NMPA)으로부터 ‘일치성평가’를 통과해 ‘국가집중구매’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을 얻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