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8 16:24 (수)
[동정]대한혈액학회서 수상
상태바
[동정]대한혈액학회서 수상
  • 병원신문
  • 승인 2022.04.1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중·양덕환·송가영 화순전남대학교병원 혈액내과 교수들이 대한혈액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왼쪽부터 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이제중·양덕환·송가영 교수
왼쪽부터 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이제중·양덕환·송가영 교수

최근 36개국 1,111명의 연구자들이 참가한 ‘대한혈액학회 국제학술대회 및 제63회 정기총회(ICKSH 2022)’에서 이제중 교수는 학회 최고상인 학술상을, 양덕환 교수는 중견연구자상을, 송가영 교수는 우수 구연상을 각각 수상했다.

이제중 교수는 대한혈액학회 정회원으로 활동하며 10년 이상 활발한 학술 활동과 혈액학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혈액학회 학술상(The Korean Society of Hematology Academic Aaward)’을 받았다.

이 교수는 혈액종양학 및 암면역치료 연구분야에서 학문적 성과는 물론 국내·외 학회 활동을 선도적으로 수행하는 등 탁월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국제 저명 학술지에 주저자로 발표한 130편의 논문을 포함해 총 300여 편의 학술논문과 7건의 특허 등록 등 국내외 혈액학 및 조혈모세포 이식, 암면역치료 분야의 위상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했다.

한국다발골수종연구회 위원장을 역임한 이 교수는 현재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세포치료연구회 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대한암학회 한국암연구재단 학술상, 전남의대 서봉의학상,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학술상 등 각종 학술상을 수상했다.

또한 양덕환 교수는 우리나라 혈액학 발전 및 인류 건강복지 기여도를 평가해 수여하는 ‘대한혈액학회 중견연구자상(The Korean Society of Hematology Leading Researcher Award)’을 수상했다.

양 교수는 난치성 혈액암인 ‘재발성·무반응성 말초 T세포 림프종’에서 표적항암제인 코판라이십과 세포독성 항암제인 젬사이타빈을 병용하면 치료효과가 높아진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이 연구 결과는 저명한 국제 암학술지인 ‘암 연보’(Annals of Oncology)에 발표됐다.

현재 양 교수는 혈액암 분야 중 악성 림프종과 골증식성 종양치료 등을 담당하고 있으며 T세포를 이용한 면역치료요법, 인공지능을 이용한 혈액암 환자의 치료반응과 예후 예측 프로그램 연구 등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혈액학회 연구지원 이사를 맡고 있다.

마지막으로 송가영 교수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다발골수종의 자가 이식에서 부설판과 티오테파를 이용한 전처치 항암요법에 대한 다기관 연구를 발표해 우수 구연상을 받았다.

이 연구는 다발골수종환자에서 부설판과 티오테파를 이용한 전처치 항암요법이 부작용을 줄이는 효과적인 전처치 요법임을 밝혀낸 것이다.

또 송 교수는 ‘미만성거대B세포 림프종 환자에서 면역항암치료 후에 혈액을 떠다니는 종양 DNA(circulating tumor DNA)의 임상적 의의에 대한 연구’로 대한혈액학회가 공모한 젊은 연구자를 위한 기초연구과제에 최종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