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9-30 19:43 (금)
[동정]대한임상통증학회 최우수구연상 수상
상태바
[동정]대한임상통증학회 최우수구연상 수상
  • 병원신문
  • 승인 2022.04.0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민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사진>팀이 2022년 대한임상통증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손목터널증후군 환자의 비수술적 치료 관련 임상연구를 발표해 최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김 교수팀은 ‘새롭게 개발한 특수 의료용 실을 활용한 손목터널증후군(수근관증후군)의 치료 효과(A Clinical Study of Thread Carpal Tunnel Release with a Newly Developed Thread: Preliminary Study)’를 주제로 발표했다.

김 교수팀은 손목터널증후군 환자를 대상으로 현재 의료현장에서 사용 중인 미국의 의료용 실과 최근 국산화에 성공한 의료용 실의 임상적 효과와 시술 시 장단점을 비교했다.

그 결과 두 그룹의 치료 효과는 큰 차이가 없었지만, 국내 실에서 미국 실보다 몇 가지 장점을 더 확인한 것.

먼저 통증과 기능적 호전은 양쪽 모두 통계적으로 유의한 효과를 확인했다. 그러나 미국 실에서는 1건의 치료 중 실이 끊어지는 사례가 발생한 반면, 강도가 높은 국내 실에서는 끊어지는 사례는 없었다.

또 시술 과정에서 초음파를 통해 실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미국 실보다는 국내 실이 더 잘 보인다는 것을 확인했다.

보존적인 치료에 효과가 없는 손목터널증후군(수근관증후군)은 수근관감압술이라는 수술을 통해 치료하지만, 수술 시 전신마취와 수술 후 회복과정에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그러나 이번에 연구를 진행한 초음파 장비와 특수 의료용 실을 활용하게 되면 외래에서도 초음파 유도하에 실수근관감압술(Thread Carpal Tunnel Release)을 시행할 수 있다. 이 치료 방법은 수술치료보다 더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하고 수술치료와 유사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김 교수는 “손목터널증후군 환자의 비수술적 치료와 관련해 환자들의 손 저림 증상을 더 쉽게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싶다”며 “많은 의료기관에서 손목터널증후군을 치료하는 모든 의사 선생님들이 안전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홍보와 교육 등을 예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