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4 11:09 (월)
코로나 19 이후 건강 격차 해법 찾는다
상태바
코로나 19 이후 건강 격차 해법 찾는다
  • 병원신문
  • 승인 2022.03.29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한국건강증진개발원, 3월 29일 제2차 미래 건강전략 포럼 개최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현장)은 ‘코로나19 시대의 건강 격차, 새로운 해결책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서울시 역삼동 뷰미디어 드림시어터에서 3월 29일(화) 오후 2시 ‘제2차 미래 건강전략 포럼’을 개최한다.

지난 12월에 이어 두 번째인 이번 포럼은 지난 2년간 지속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달라진 국민의 생활습관과 의료이용 행태 변화 등 다양한 요인을 반영해 앞으로의 국민 건강관리 정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을 반영한 국내·외 건강 격차 현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문가 초청 강연을 바탕으로 시민단체·학계·언론계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가 의견을 나눈다.

이번 포럼에서는 먼저 지역·소득계층별 건강수명 현황과 전 세계 필수 의료서비스 이용 격차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건강 격차’의 개념과 현황을 설명하는 강연이 진행된다.

첫 번째 강연은 ‘건강수명으로 바라보는 건강 격차,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윤석준 고려대학교 예방의학교실 교수가 한국인의 건강수명을 지역·소득계층별로 알아보고 건강 격차 감소를 위해 앞으로 건강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두 번째 강연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필수의료서비스 이용 격차의 글로벌 현황’을 주제로 윤창교 WHO(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사무처(WPRO) 기술자문관(technical officer)이 세계보건기구의 글로벌 필수의료서비스 피해 현황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보편적 건강보장을 위한 필수의료 서비스 제공 방향에 대해 설명한다.

이어지는 종합 토론에서는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교수의 진행으로 김명희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연구소 데이터센터장, 지남주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 정책소통팀장, 신성식 중앙일보 복지전문기자 등이 토론에 나선다.

또 사전신청을 통해 비대면 토론자로 참석하는 시민단체·학계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이주민, 노숙자, 여성 등 취약계층의 건강 격차 해결 필요성과 대안에 대해 제언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영상 환영사를 통해 “지난 2년간 외부활동 및 운동량 감소, 배달음식·즉석 식품 섭취 증가 등 식생활 습관 악화, 코로나 우울, 의료이용 감소 등 국민의 건강한 삶에 다양한 문제가 발생했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지역·소득계층별 건강 격차와 불평등 현실을 점검하고 향후 공중보건위기 발생이 건강 격차로 이어지지 않도록 무엇을 준비하고 보완해야 할지 구체적으로 정책에 담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조현장 원장은 “이번 포럼에서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건강 격차 감소를 위한 실효성 있는 건강정책의 방향성과 정책과제에 대해 고민, 코로나19가 미친 건강 격차가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