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2 23:52 (목)
[동정]대한전립선학회 최우수 학술상 수상
상태바
[동정]대한전립선학회 최우수 학술상 수상
  • 병원신문
  • 승인 2022.03.1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세영·장인호 중앙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연구팀이 지난 3월 5일 차바이오컴플렉스에서 열린 2022년 제30회 대한전립선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최우수 학술상’을 수상했다.

왼쪽부터 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최세영·장인호 교수
왼쪽부터 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최세영·장인호 교수

연구팀은 이대목동병원 김청수 교수와 함께 전립선암에서 이용할 수 있는 면역치료제 개발을 위해 공동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전립선암 치료를 위한 면역관문 분자 표적 유전자 재조합 수지상세포 개발 연구(Immune checkpoint molecules-targeting recombinant dendritic cells for therapeutic effect on prostate cancer)’라는 연제를 발표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항암 면역치료는 우리 몸의 면역 세포들이 세포를 죽이는 능력을 이용하여 암세포를 공격하는 치료방법이다. 항암 면역치료 효과를 높기 위해서는 면역관문을 통해 우리 몸의 면역 세포를 회피하는 암세포의 기전을 최대한 억제하는 것이 좋다.

폐암, 대장암 등 여러 암종에서는 항암 면역치료제가 다양하게 개발돼 좋은 치료 성과를 보여주는 반면, 현재 전립선암에서는 뚜렷한 면역치료제 효과를 입증하지 못한 상태이다.

이에 연구팀은 항암 면역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하여 PD-L1 발현을 억제하는 유전자를 수지상세포에 삽입하여 전립선암이 억제되는 동물 실험 결과를 발표한 것.

최세영 교수는 “이번 실험을 통해 유전자 재조합 수지상세포의 전립선암에서 강화된 면역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고, 여러 기초연구를 통해 고통 받는 난치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 환자들을 위한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