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6-29 09:47 (수)
확산세 정점 지난 후에 방역완화 해야…“지금은 이르다”
상태바
확산세 정점 지난 후에 방역완화 해야…“지금은 이르다”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3.0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회, 섣부른 방역완화 경계 의견 밝혀
질적인 방역정책 수립하고 팍스로비드 치료제 허용기준 확대 등도 권고

오미크론을 넘어 새로운 유행인 스텔스 오미크론까지 출현하고 있는 가운데 섣부른 방역완화를 경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아직 환자 발생 규모가 정점에 이르지 않은 상황에서 성급하게 방역정책을 완화하는 정부 정책에 경고를 날린 것이다.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회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수 폭증과 사망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권고문을 3월 8일 발표했다.

우선, 방역완화를 멈출 것을 권고한 코로나19대책위다.

방역완화 시점은 환자 발생 추이를 보고 정점이 지난 이후에 시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코로나19대책위는 질적인 방역정책 시행을 촉구했다.

집단감염이 우려되고 취약계층이 모인 요양병원, 정신병원, 요양원, 비말확산 위험이 높은 곳, 밀집도가 높은 곳, 밀폐된 사업장 등은 3~4단계를 유지하되 일상활동, 회의, 식당 등에는 완화를 허용하는 등 방역지침 준수여부에 따른 차등 적용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아울러 의료기관 기능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는 게 코로나19대책위의 요구사항이다.

의료기관은 코로나19 환자 진료뿐만 아니라 의료진 감염으로 역량이 현저히 감소 돼 의료대란을 맞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대책을 의료계를 대표하는 전문가단체와 협의하고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끝으로 코로나19대책위는 중증으로 전환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팍스로비드 치료제 허용기준을 전면적으로 확대해 활용도를 높이자고 제안했다.

코로나19대책위는 “감염환자 수가 정점에 이르지 않은 상황에서 섣부른 방역 완화는 국민에게 잘못된 정보와 인식을 주게 되고 감염병 대유행을 통제불능 수준으로 악화시킬 수 있다”며 “정부는 의료계의 권고를 유념해 방역완화 지침을 재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