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6-29 09:47 (수)
인수공통감염병 대응 정책포럼 개최
상태바
인수공통감염병 대응 정책포럼 개최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3.0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청, 관계부처 및 다학제 전문가와 함께 인수공통감염병 대응방안 모색

질병관리청은 3월 8일(화) 오후 2시 인수공통감염병 관리강화를 위해 각 분야 전문가, 감염병 및 가축 전염병 관련 부처와 함께 ‘2022년 제1차 인수공통감염병 원헬스(One Health)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원헬스란 인간의 건강이 동물 및 환경과 하나로 연계돼 있음을 인식하고 모두에게 최적의 건강을 제공하기 위한 다학제 협력 전략이다.

올해로 3년째를 맞은 인수공통감염병 원헬스 정책포럼은 질병관리청이 주최하고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 인수공통감염병학회가 주관했다.

인수공통감염병은 사람과 동물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으로 기후 변화, 반려동물의 증가 및 다양화, 코로나19 종식 이후 사람과 물류 이동증가 등으로 인한 전파 가능성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변종 감염병에 의한 공중보건 위기 발생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다학제 간 협력을 통한 근본적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원헬스 정책포럼에서는 인수공통감염병 공동대응과 관리강화를 위한 실제적인 다기관·다학제 간 협력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1부 주제발표에서는 ‘원헬스 감시체계의 필요성 및 실현 가능성’을 서울대 민경덕 박사가, ‘원헬스 교육과정 운영’을 ORP 연구소 유희재 부대표가 발표했다.

2부에서는 큐열과 SFTS, 반려동물 등 인수공통감염병 관련 중요 협력과제로 선정된 3개 주제에 대한 분과별 논의를 진행했다.

3부에서는 패널토론을 통해 학계, 연구기관, 부처별 관계자들이 원헬스 기반 인수공통감염병 현황 및 대응 전략에 대해 자유로운 토론을 이어갔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인수공통감염병은 사람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함은 물론 사회경제적인 파급 효과가 큰 경우도 많아 원헬스 관점에서 통합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이번 포럼에서 각 부처의 인수공통감염병 관리체계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공동 대응 협조체계 방향 및 정책 방안 도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