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6 13:33 (화)
[동정]대한갑상선학회 최우수 연제상 수상
상태바
[동정]대한갑상선학회 최우수 연제상 수상
  • 병원신문
  • 승인 2022.03.07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예은 충남대학교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와 구본석 이비인후과 교수로 구성된 연구팀이 ‘2022년 대한갑상선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 연제상’을 수상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연구팀은 갑상선 유두암에서 엽절제술을 한 환자들을 10년 이상 추적 관찰해 재발한 환자와 재발하지 않은 환자의 임상양상을 비교하는 후향적 코호트 연구결과를 발표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왼쪽부터 충남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강예은 교수, 이비인후과 구본석 교수
왼쪽부터 충남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강예은 교수, 이비인후과 구본석 교수

갑상선완결절제술은 갑상선엽절제술을 받은 환자들에서 수술 후 병리결과에 따라 잔여 갑상선을 완전히 제거하는 수술로, 최초수술에 비해 섬유화된 조직으로 수술 후 합병증이 다소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

수술 후 갑상선외 침범, 림프절전이, 림프혈관침윤 등 진단이 있는 경우에는 갑상선암의 공격적 예후가 예상돼 일반적으로 갑상선완결절제술을 권고하나, 최근 몇 가지 수술 후 병리 소견에서는 갑상선엽절제술만으로도 치료가 충분하다는 등 갑상선완결절제술의 임상적 유용성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수술 후 병리 결과에서 갑상선외 피대근에 국한된 침범, 다발성결절, 미세림프혈관침윤, 혹은 미세림프절 전이가 있는 군과 그렇지 않은 군의 비교 연구에서 재발율의 차이가 없는 결과를 바탕으로 이러한 환자들에서는 갑상선완결절제술이 없어도 장기적 추적관찰시 무재발 생존률에 차이가 없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강예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갑상선엽절제술 후 불필요한 갑상선완결절제술 대신 수술 후 적극적 추적관찰을 할 수 있는 환자군에 대한 임상적 근거를 마련했다”며 “지속적으로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 방법을 찾기 위해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