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6 13:33 (화)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 의료기관 폭증
상태바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 의료기관 폭증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2.28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41개소에서 올해 3,886개소…경북대병원 등 631곳 신규 인증 획득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 표시(엠블럼)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 표시(엠블럼)

2020년 6월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도 시행 이후 인증 의료기관이 2020년 41개소에서 2022년 3,886개소로 대폭 확대됐다.

보건복지부는 2월 28일(월) 2022년 제1차 전자의무기록 인증위원회를 개최하고 경북대학교병원 등 총 631개소 의료기관에 대해 ‘전자의무기록(EMR) 시스템 사용 인증’을 승인했다.

EMR 인증제는 환자 안전과 진료 연속성을 보장하기 위해 국가가 의료기관의 전자의무기록시스템 표준 적합성 여부 등을 검증해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EMR 인증을 획득한 의료기관은 시스템 오류로 발생하는 환자 안전 문제를 예방할 수 있으며, 표준적인 전자의무기록 데이터를 생성해 환자 진료와 의학지식 개발에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인증된 EMR 제품을 사용하는 의료기관은 포털 시스템(emrcert.mohw.go.kr)을 통해 공개되며, 의료기관에 게시된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 표시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정부는 앞으로도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의 지속적인 확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 여부가 2024년부터 의료질평가지원금 제도의 평가지표로 적용됨에 따라, 올해는 종합병원급 의료기관의 인증 획득을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또 신기술인 클라우드 기술의 확산 추세를 고려해 클라우드 전자의무기록시스템에 대한 인증을 본격화하고, 업체 및 의료기관에 표준참조기술도 지원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이형훈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앞으로 의료서비스 질 향상과 의료 마이데이터 확산을 위해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도를 더욱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