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5 11:30 (수)
확진자 동거인, 미접종자라도 자가격리 면제
상태바
확진자 동거인, 미접종자라도 자가격리 면제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2.25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간 수동감시, 학생과 교직은 3월 14일부터 적용

코로나19 확진자의 동거인이 미접종자라 하더라도 3월 1일부터는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2월 25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대면 정례브리핑에서 “현재는 동거인이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경우는 7일간 의무적으로 격리를 해야 하나 3월 1일(화)부터는 확진자의 동거인은 예방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모두 격리의무가 면제된다”고 밝혔다.

이 통제관은 “다만 이 경우 10일간은 수동감시 대상이 되며 3일 이내에 PCR 검사를 한 번 받아야 한다”며 “학교의 학생들과 교직원의 경우에는 학교 초에 적응기간이 필요한 만큼 이 기준을 3월 14일부터 적용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3월 1일부터는 확진자의 입원·격리통지도 기존의 문서 형태에서 문자와 SNS 형태로 변경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