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9-30 19:43 (금)
보건의료연구데이터 활용 위해 협력키로
상태바
보건의료연구데이터 활용 위해 협력키로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2.17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보건연구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상호협력체계 구축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2월 17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Korea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Information) 국가슈퍼컴퓨팅본부와 협력의향서(LOI, Letter of Intent)를 체결했다.

이번 의향서는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을 포함한 국립보건연구원이 보유하고 있는 유전체, 임상 정보 등 보건의료분야의 대규모, 대용량 바이오 빅데이터의 임상적·과학적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는 보건의료분야 대규모 연구자료의 정보분석 기반 공유를 통해 국내 연구자들에게 대규모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용이한 분석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향후 슈퍼컴퓨팅 기반 연구분석 플랫폼 개발 및 공유 등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연구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밀의료 실현을 위한 핵심 자원으로 대규모 보건의료 바이오 빅데이터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국립보건연구원 미래의료연구부는 임상 정보, 유전정보 및 멀티오믹스 정보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다양한 의료영상정보(PET, f-MRI 등)까지 수집·활용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내 최대의 고성능 슈퍼컴퓨터를 보유하고 있는 KISTI와의 협업으로 대규모 자료 수집 및 분석에 필요한 시간과 기회비용을 줄이고, 슈퍼컴퓨터를 기반으로 초거대 연구자료를 고속으로 처리하는 등 연구개발의 전문화·고도화를 통해 수요자 중심의 쉽고 편리한 컴퓨팅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국립보건연구원 미래의료연구부 박현영 부장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국가슈퍼컴퓨팅본부와의 협력을 통해 바이오 빅데이터를 더욱 활발하게 공유함으로써 정밀 의료분야의 연구와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다양한 기술이 개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