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2 17:27 (금)
한국 흡연자, 한 개비당 흡입량 3배 많아
상태바
한국 흡연자, 한 개비당 흡입량 3배 많아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2.0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2020년 한국인 궐련 담배 흡연 습성 및 행태 국제표준과 비교

2020년 기준 한국 궐련 흡연자는 국제표준에 비해 ‘더 자주, 더 많이, 더 빠르게’ 흡입해 한 개비당 총 담배 연기흡입량이 3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2020년 한국인 궐련 담배 흡연 습성 및 행태를 조사한 결과 한국 궐련 흡연자는 한 개비당 총 담배 연기흡입량이 국제표준에 비해 3배 이상 많다고 밝혔다.

또 한 개비당 흡입 횟수가 1.6배 이상, 1회 흡입량은 2.1배 이상 많고, 흡입속도는 2.8배 이상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실시한 연구와 비교한 결과 한 개비당 총 흡입 횟수(16→20회, 28%↑), 1회 평균 흡입량(61→73mL, 20%↑) 및 1회 평균 흡입속도(40→48mL/초, 19%↑)가 증가해 한 개비당 총 담배 연기흡입량(970→1,441mL)이 48% 증가했다.

또 흡연행태 설문조사를 통해 흡연자의 실제 흡연 습성과 비교·분석한 결과 니코틴 의존도와 실제 흡연 개비 및 횟수가 양의 상관성을 나타냈다.

특히 60~69세 흡연자는 20~39세 흡연자에 비해 한 개비당 총 흡연 시간이 평균 46초 길고, 일일 총 흡입 횟수가 56회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행태 설문 조사 및 흡연습성 측정 장비 결과 비교
흡연행태 설문 조사 및 흡연습성 측정 장비 결과 비교

한편, 흡연자들의 실제 측정된 개비당 평균 흡입 횟수(약 20회)와 흡연 시간(약 2분 이상)이 설문 응답보다 높게 나타나 흡연자가 인지하는 것보다 실제 흡연 시 더 오랜 시간 담배에 노출되고 있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우리나라 궐련 흡연자의 습성 파악 결과, 담배 유해물질에 더 많이 노출되는 경향이 있다”며 “주기적으로 한국인 흡연 습성 측정을 통해 행태변화 및 건강 영향 여부를 지속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