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2 17:27 (금)
국가병원체자원은행 지난해 분양 현황 발표
상태바
국가병원체자원은행 지난해 분양 현황 발표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1.24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5기관 3,964주(161종)…바이러스는 전년 대비 62%로 증가율 가장 높아
국공립 연구기관(55%), 대학 및 비영리 연구기관(33%), 산업계(25%) 증가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 병원체자원은행은 2021년 분양자원 수요 동향 및 분양현황을 1월 24일 발표했다.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은 나고야 의정서에 협약된 생명 자원의 하나인 병원체자원과 관련법 국내 이행을 통해 병원체자원 주권을 수호하고 있으며 병원체자원의 확보, 자원화, 관리 및 분양 업무 수행을 통해 국민 보건 증진 및 보건의료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2021년 국가병원체자원은행에서 보건의료 연구 및 산업체 등에 분양·제공한 자원은 세균 1,590주(125종), 진균 52주(17종), 바이러스 901주(19종), 파생물질 1,421건 등 총 3,964주(161종)다. 2020년 대비 31.1% 증가했고,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는 280개 기관에 바이러스 및 핵산 1,677주가 분양됐다.

자원 활용목적별 분양현황은 진단기술 연구, 백신 및 치료제 연구 목적으로 가장 많이 활용됐다.

기관별 자원 분양은 전년 대비 국공립연구기관 55%, 대학 및 비영리기관 33%, 산업계 25%가 증가했다. 국공립연구기관은 백신 및 치료제 연구 목적(322%)으로, 대학 및 비영리기관은 정도관리용(256%), 산업계는 백신, 치료제 및 진단제 연구 목적(182%) 활용이 가장 많았다.

다빈도 상위 5개의 분양자원은 코로나19 바이러스(1,677), 대장균(484), 살모넬라 엔테리카(174), 폐렴구균(109), 인플루엔자 바이러스(101)였으며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 및 핵산 자원은 2021년 전체 분양자원 중 42.3%를 차지했다.

이들 중 알파형(GRY), 베타형(GH) 변이주가 각각 159주, 155주로 가장 많이 분양·활용됐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국내 보건의료 학계, 연구 및 산업계 관계자들에게 국내 병원체자원의 수요 동향 및 활용 현황을 알림으로써 국내 자원의 활용 확대, K-바이오산업 연구·개발 촉진 및 국민 보건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병원체자원 분양신청은 국가병원체자원은행 누리집(http://nccp.kdca.go.kr) 또는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http://is.kdca.go.kr)의 병원체자원정보시스템에서 온라인으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