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20 14:26 (목)
‘비라토비’와 ‘로비큐아’, 급여 첫 관문 통과
상태바
‘비라토비’와 ‘로비큐아’, 급여 첫 관문 통과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1.13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2022년 첫 암질환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공개

전이성 직결장암 치료제 ‘비라토비캡슐(성분명 엔코라페닙)’과 비소세포폐암에 효능 있는 ‘로비큐아정(롤라티닙)’가 급여 첫 관문을 통과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최근 열린 ‘2022년 제1차 암질환심의위원회’에서 심의한 ‘암환자에게 사용되는 약제에 대한 급여기준 심의결과’를 1월 12일 공개했다.

이번 암질심에서는 3개 품목에 대한 요양급여 결정신청이 심의·의결됐고, 1개 품목에 대한 급여기준 질의가 이뤄졌다.

심의 결과 한국오노약품공업의 ‘비라토비캡슐’은 BRAF V600E 변이가 확인된 전이성 직결장암 치료제로(세툭시맙과의 병용요법), 한국화이자제약의 ‘로비큐아정’은 역형성 림프종 인산화효소(ALK)-양성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로 각각 급여기준이 설정됐다.

반면 안텐진제약의 ‘엑스포비오정(셀리넥서)’은 신청한 2개의 적응증(덱사메타손과의 병용요법을 통한 재발 또는 불응성 다발골수종, 재발 또는 불응성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 모두 급여기준 미설정에 머물렀다.

아울러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린파자정(올라파립)’에 대한 BRCA 변이 난소암 치료에 대한 질의에서는 급여기준 설정이 결정됐다.

한편 암질심을 통과한 약제는 심평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에서 급여 적정성을 심사하고 국민건강보험공단과의 약가 협상 등을 거쳐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통과하면 급여 신설이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