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5 11:30 (수)
[나는 코로나 전사다] 모두가 있어 극복하고 있습니다
상태바
[나는 코로나 전사다] 모두가 있어 극복하고 있습니다
  • 병원신문
  • 승인 2022.01.1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혜전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감염관리실 팀장

모두가 있어 극복하고 있습니다

2020년 1월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돼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단계로 격상된 현재까지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어느덧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2015년 메르스라는 예방주사를 맞았던 덕분인지, 코로나19의 대응 준비가 보다 수월했고 모든 직원들이 각자 정해진 일정에 따라 주출입구 발열체크 및 문진체크 등 방역에 전력을 다했다.

지침이 변경될 때마다 직원들과 여러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지속적인 피드백과 반복적 수행을 통해 우리 병원만의 성숙한 코로나19 방역지침으로 현재까지 잘 유지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 환자를 헌신적으로 치료·간호하는 의료진 외에도 △비상상황에 맞춰 시설 관리에 여념 없는 시설관리팀 △가장 깨끗한 병원을 만들기 위한 미화팀의 노력 △든든한 방역물품 제공에 애써주는 구매관리팀 △원내 출입에 대한 철저한 통제에 몸을 사리지 않는 보안팀 등 각 분야에서 묵묵히 일하는 모든 직원들의 헌신은 널리 널리 알려지고 오랫동안 기억되어야 한다.

희망찬 새해의 일출을 보며, 오늘도 나는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철저한 감염감시 활동을 유지하겠다고 다짐한다. 나 혼자만이 아닌 감염관리실, 나아가 병원 직원 모두의 미션이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단체 카톡방은 주말, 야간을 따지지 않고 알람이 울린다.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보고가 올라온다. 병원 직원 모두가 코로나19 관련 지침과 매뉴얼을 공유하고, 안전한 병원을 만들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모습에 진심으로 감사함을 느낀다. 이런 모습이 있기에 지금 이렇게 지역사회의 중추적인 의료기관으로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한다.

지난 크리스마스 때 병원에서 준비한 크리스마스 카드에는 ‘모든 사람을 비추는 참빛이 세상에 왔다’라는 성경구절이 적혀 있었다. 2022년의 새해가 밝아온 것 처럼 인고의 시간이 지나면 더 좋은 희망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코로나19의 시작부터 오늘까지 모든 병원 직원들은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병원을 지켜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두려운 내일 속에서 일상을 조금씩 찾게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작은 소망과 희망을 간직한 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