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0 03:45 (금)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임프리메드코리아, MOU
상태바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임프리메드코리아, MOU
  • 병원신문
  • 승인 2022.01.03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암제 효능 예측 및 예후 모델 개발 협력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혈액병원장 김희제)이 최근 항암제 예후예측 모델 개발 기업 임프리메드코리아(대표 임성원, 이사 구자민)와 상호 산학협력 및 임상연구 증진을 위하여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임프리메드코리아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자리 잡은 임프리메드사의 관계사로 암 치료 효과 극대화를 위한 항암제 조합을 찾아주는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혈액암 환자의 항암치료는 기존의 세포독성치료와 더불어 질환별 신약 및 표적치료제가 도입됨에 따라 괄목할만한 치료 향상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다양한 약제 중 개개인에 맞는 최적의 치료 약제 또는 병합요법의 선택은 오히려 진료현장의 가장 큰 어려움이 되고 있다. 이를 극복하는 방법으로 제안되고 있는 방법은 맞춤형 치료다.

맞춤형 치료는 정밀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개인별 특성을 활용함으로써 최적의 치료 선택을 제공하는 방법이다. 대부분의 정밀의료 분석은 방대한 개인의 의료데이터에 대해 AI기술을 접목해 여러 항암제 또는 치료 요법에 대한 예후를 효과적으로 예측할 수 있어 환자들이 최적화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보조할 수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환자의 임상데이터와 약제별 감수성 데이터, 그리고 유전자 데이터를 포함한 개인별 의료빅데이터를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기반으로 분석해 개인별 치료제 효능 및 예후예측 모델을 개발하게 된다.

임프리메드는 개발 모델이 예측한 결과를 공유하고 서울성모병원은 이를 검증하는 역할을 수행해 향후 혈액암 환자들에게 최적화된 약제 선택의 길을 열어줄 전망이다.

이번 협약 및 연구를 이끌고 있는 혈액내과 박성수 교수는 “현재 다발골수종 등 혈액암 치료에 있어 치료제 선택이라는 문제는 실제 임상현장에서 지속적으로 겪고 있는 가장 어려운 과제”라며 “개인맞춤형 최적 치료 선택이 가능해질 경우, 가용한 약제의 효용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림으로써 환자의 치료성적을 극대화하고, 불필요한 의료비 지출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별 약제에 대한 반응성 또는 불응성을 미리 예측하는 기술을 임상 현장에 도입할 수 있다”면 “고비용의 신약들을 보다 효과적이고 안정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임프리메드코리아의 구자민 이사는 “본 기술은 환자 중심적으로 치료에 기준을 세우는 환자중심기술이라고 본다”며 “이번 서울성모병원과의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서 임프리메드의 개발 모델을 고도화시키고 실제 적용 효과를 확인하여 많은 환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