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6 10:24 (화)
심평원, 2021년 3분기 ‘의약품 ATC 코드’ 목록 공개
상태바
심평원, 2021년 3분기 ‘의약품 ATC 코드’ 목록 공개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1.12.27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PIS 포털에 제약사 ATC 코드 의견 제출 시스템 오픈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최근 심평원 누리집과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 누리집에 의약품 ATC(Anatomical therapeutic chemical) 코드 목록을 공개했다고 12월 24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ATC 코드는 2021년 3분기에 새롭게 의약품 표준코드를 부여받은 290개 품목이며, 기부여 품목 중 재검토가 필요한 37개 품목은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ATC 코드를 변경했다.

ATC 코드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개발한 국제적인 의약품 분류코드로서, 의약품을 보다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분류하기 위해 치료제군별로 5단계 7자리의 영문 및 숫자로 구성된다.

심평원은 2009년부터 현재까지 WHO 통계협력센터에서 매년 발표되는 WHO ATC INDEX 최신 버전을 적용해 국내 유통 의약품에 대한 ATC 코드를 부여·관리해왔다.

특히 올해 2월 의약품센터가 ATC 코드 부여·갱신·관리 업무의 주체로 공식 법제화됨에 따라 코드 품질 향상 및 신속한 정보 제공 기반 마련을 위해 제약사가 표준코드 신청 시 해당 의약품에 대한 ATC 코드 의견을 제출할 수 있는 시스템을 2022년 1월 마련·오픈할 예정이다.

또한 심평원은 국내 유통 시장 진입 의약품에 대한 시의성 있는 코드 정보 제공 및 ATC 코드의 활용가치 향상을 위해 현재 분기별로 부여하는 의약품 ATC 코드를 내년 2분기부터는 월별로 부여·공개할 계획이다.

심평원 이소영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장은 “ATC 코드 책임기관으로서 의약품 관련 정책 기초자료, 국제 의약품 통계 및 연구 등의 분야에서 범국가적으로 사용되는 ATC 코드의 품질 향상과 신속한 정보 제공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