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19 17:00 (수)
스마트폰만으로 ‘피부 수분’ 상태 측정한다
상태바
스마트폰만으로 ‘피부 수분’ 상태 측정한다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12.08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이종희 교수팀, ‘바이오디스플레이’ 신뢰도 규명
수분도 따라 달라지는 정전 용량 이용해 피부 수분 측정
‘바이오디스플레이’ 개념
‘바이오디스플레이’ 개념

스마트폰을 통한 피부 수분 측정이 가능해지며 피부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 교수, 오세진 임상강사, 최영환 전공의 연구팀은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한 ‘바이오디스플레이’를 이용한 피부 수분도 측정법의 정확성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발표됐다.

전문 검사장비 없이도 얼굴이 퍼석한 느낌이 들 때 실제 피부 수분도가 얼마나 감소했는지 그 자리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어 대처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바이오디스플레이는 터치스크린에 닿는 피부의 수분도에 따라 정전용량이 달라지는 원리를 이용해 피부 수분도를 측정할 수 있게끔 고안됐다. 별도 센서 등을 스마트폰에 장착할 필요 없이 스마트폰 화면 그 자체만을 이용해 피부 상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건 최초의 시스템이다.

연구팀은 피부 상태가 건강하고, 스마트폰에 익숙한 20대 이상 60대 이하 참가자 30명을 모집해 피부 상태를 점검했다. 남자가 13명, 여자가 17명으로, 평균 나이는 38.2세다. 연구는 2020년 5월부터 6월 사이 진행됐으며 모두 온도와 습도가 통제된 환경에서 진행됐다.

연구팀은 피부과에서 먼저 피부 수분도를 측정할 때 쓰는 전문 검사장비를 이용해 팔 안쪽 면에 보습제를 바르기 전과 후, 보습제를 씻어낸 후로 각각 구분해 피부 수분도를 쟀다. 팔 안쪽 면은 얼굴에 바르는 화장품의 기능을 평가할 때도 활용할 만큼 얼굴을 대신해 피부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부위이다.

이어 참가자들에게 바이오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테스트용 스마트폰을 나눠준 뒤 직접 팔 안쪽 면을 화면에 갖다 대는 방식으로 수분도를 측정하도록 했다. 검사는 2~3초 가량 소요되며, 측정 완료 알람이 울리면 화면에서 팔을 떼도록 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전문 검사장비와 바이오디스플레이를 이용한 피부 수분도 검사의 결과 차이는 크지 않았다.

검사 결과의 신뢰도(ICC, intraclass Correlation Coefficient)를 분석하자 전문 검사장비의 경우 0.969였고, 바이오디스플레이를 활용한 스마트폰 간편 검사는 0.897로 집계됐다. 일반적으로 신뢰도가 0.75 이상이면 좋음, 0.9 이상이면 매우 우수로 평가한다.

전문 검사장비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낮은 신뢰도를 나타냈으나, 바이오디스플레이를 이용한 간편 검사는 스마트폰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피부 수분도를 측정할 수 있는 만큼 합리적인 수준으로 평가됐다.

연구를 주관한 이종희 교수는 “피부의 수분도는 피부 장벽기능에 반영할 뿐더러 대부분의 피부 질환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피부 건강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스마트폰을 이용해 매일 변하는 피부 수분도에 따라 보습량을 조정하면 보다 체계적으로 피부를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