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20 14:26 (목)
[동정]대한외과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상태바
[동정]대한외과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 병원신문
  • 승인 2021.12.0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겨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외상외과 임상강사<사진>가 최근 스위스그랜드 호텔에서 개최된 제73회 대한외과학회 및 대한외과의사회 2021년 추계학술대회(Annual Congress of KSS 2021 & 73th Congress of the Korean Surgical Society) 외상중환자 심포지엄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젊은 연구자상(Young Investigator Award)을 수상한 중환자외상외과 이겨라(제1저자, 교신저자 중환자외상외과 김은영 교수) 임상강사 팀은 ‘복부패혈증의 2차 균 배양 시 음성패혈증의 임상적 중요성과 특징‘을 연구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복강내 패혈증은 패혈성 쇼크 등으로 이어져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는 질환이다. 따라서 수술적 감염원 제거뿐만 아니라 적절한 항생제 치료가 중요하며, 이를 위해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하는 균 배양 검사가 선행된다. 이때, 균이 동정되지 않은 음성패혈증도 드물지 않게 관찰되고 있다.

연구는 복강내 패혈증으로 수술 받은 환자에게서 2번째로 시행한 균 배양검사에서 균이 배양되지 않은 음성패혈증의 임상적 유용성을 확인해 이와 같은 패혈증의 위험인자 모델을 규명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겨라 임상강사는 “복강내 패혈증 환자는 성공적인 수술 후에도 높은 사망률을 보이고 있다”며 “수술 전 빠른 처치 및 적절한 치료 후에 본 연구에서 중점을 둔 수술 후 효율적인 처치를 통해 생존율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