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8 15:45 (수)
HK inno.N, 국내 최대 수액 생산 스마트팩토리 구축
상태바
HK inno.N, 국내 최대 수액 생산 스마트팩토리 구축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11.25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송 수액 신공장 준공…기존 대소공장과 함께 연간 1억백(Bag) 생산 기대
전제품 밀봉/일체형 TOP 포트 적용…의료진 및 환자 안전 기여
HK inno.N 오송 수액 신공장
HK inno.N 오송 수액 신공장

블록버스터 신약 케이캡을 보유한 바이오헬스기업 HK inno.N이 수액 국내 최대 생산 규모의 친환경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하고 수액제 시장 점령에 나섰다.

HK inno.N은 2019년 5월 1천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해 충북 오송에 축구장 4.5개 크기의 수액 신공장을 착공했고, 지난 7월 식약처에서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인증을 받은 후 본격 생산에 돌입했다.

HK inno.N은 포도당, 생리식염수 등의 ‘기초수액제’와 경구 또는 위장관 영양공급이 불가능, 불충분하거나 제한된 환자에게 투여하는 ‘종합영양수액(TPN수액)’ 등 환자의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수액제를 생산하는 국내 대표 기업 중 하나이다.

오송의 수액 신공장이 준공되기 전까지 HK inno.N의 수액제들은 충북 음성에 위치한 대소공장에서 생산돼왔다. 매년 수액 사용량이 꾸준히 늘어나면서 대소공장을 주·야간 쉼없이 가동하더라도 시장 수요를 맞추기란 쉽지 않았기에 과감히 오송 수액 신공장 투자를 결정한 것.

신공장 준공으로 HK inno.N은 기존 대소공장 생산분과 합쳐 연간 1억 개 이상의 백(Bag)제형 수액제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백(Bag)형태의 수액제 생산량으로 국내 최대 수준이다.

오송 신공장은 글로벌 품질시스템에 부합하는 친환경 스마트팩토리로 만들어졌다. 국내 최대 크기, 최신 기기를 도입해 생산 효율성과 품질 극대화를 동시에 잡았다.

HK inno.N 박진 오송 공장장은 “오송 수액 신공장은 조제부터 멸균까지 수액제 생산 전 과정을 자동화했고, 실시간으로 위치를 인식해 제품과 원자재를 운반하는 무인 운반차량도 도입해 유연한 운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Smart ICT(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정보통신 기술)를 활용해 조제부터 운반까지 수액제 생산 전 과정뿐만 아니라 전력 에너지와 환경관리 과정에서 나오는 빅데이터를 통합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실시간으로 생산량이나 공정, 설비 관리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빅데이터들이 하나, 둘씩 쌓이면 향후 사전 예측도 수월해지기 때문에 한층 더 우수한 품질의 수액제를 생산할 수 있다. 전 공정의 자료들을 전산화해 데이터 완전성(DI, Data Integrity)을 강화한 점도 특징이다.

특히 HK inno.N은 오송 수액 신공장에서 생산하는 전 제품에 밀봉상태의 마개를 돌려 따는 원리의 TOP(Twist Off Protector) 포트를 적용했다.

HK inno.N 생산본부 변형원 상무는 “고무를 사용하는 기존 포트의 경우 주사바늘로 뚫는 과정에서 이물이 들어가거나 외부 감염의 우려가 있었다”며 “이번 오송 수액 신공장 준공을 시작으로 HK inno.N은 이 우려를 원천 차단하는 TOP포트를 모든 수액제에 전면 도입해 의료진과 환자 안전을 도모했다”고 설명했다.

오송 수액 신공장 옥상은 태양광 발전 설비로 꽉 채웠다. 에너지 효율화 시스템도 적용해 친환경 제조소의 모습을 갖췄다. 수액 신공장에서 만들어진 태양광으로 공장 일부 시설을 가동하고, 공정 중 발생되는 열을 전력으로 전환시키는 교환기를 운영함으로써 환경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곽달원 부사장
곽달원 부사장

HK inno.N 수액사업총괄 곽달원 부사장은 “오송 수액 신공장은 글로벌 수준의 생산인프라를 통해 의료환경에 필수적인 수액제를 더욱 안정적으로 생산, 공급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신제품 개발, 우수한 품질의 제품 생산을 통해 수액제 시장 내 HK inno.N의 지위를 한층 더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HK inno.N은 1992년 세이프 플렉스 백(Safe-Flex® bag/안전용기)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며 수액제 사업에 진출한 국내 3대 수액제 제조기업이다. 생리식염수, 포도당 등 기초수액제 및 영양수액, 특수수액 등 44개의 제품을 보유하고 있고, 이들 수액제 매출은 지난해 전체 매출의 약 14%인 860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