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8 16:23 (수)
명지병원, ‘재택치료지원센터’ 오픈
상태바
명지병원, ‘재택치료지원센터’ 오픈
  • 병원신문
  • 승인 2021.11.2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명 관리 가능…독립공간에 24시간 운영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이 11월 23일 하루 2,000명 관리가 가능한 ‘재택치료지원센터’를 오픈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지난 10월 18일부터 고양시 코로나19 확진자 재택치료를 시작한 명지병원은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정책에 맞춰 전담 의료진과 지원시설 및 시스템을 대폭 확충하고 별도의 독립된 공간과 조직을 갖춘 ‘코로나19 재택치료지원센터’를 개설했다.

이번에 문을 연 재택치료지원센터는 2,000명대의 환자 관리 규모는 물론, 지난 1월부터 10개월간 경기도 제4호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면서 얻은 관리 노하우와 프로토콜, 빅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재택치료환자 관리의 고도화 시스템을 갖췄다.

특히 단계적 일상회복 단계에서 상대적으로 고위험군, 위중증환자 중 일부가 재택치료 대상으로 분류될 수 있는 상황을 감안, 환자 개개인의 위험요소를 조기에 파악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의료지원을 병행하는 시스템을 구현한다.

즉, 명지병원 ‘코로나19 재택치료 통합지원체계’는 고위험군에 대해선 비대면 온라인 진료를 벗어나 방문진료와 모빌리티클리닉 등 실효성 있는 오프라인 의료지원을 병행한다는게 핵심이다.

한편, 11월 23일 낮 고양시 화정역 인근 우리프라자 3층 재택치료지원센터에서 진행된 개소식에는 고양시 재택치료를 총괄하는 관내 3개 보건소장과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고병규 고양시 일산동구보건소장은 “명지병원 코로나19 대응의 우수성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단계적 일상회복에 대비한 준비된 고도의 재택치료지원 시스템에는 놀랐다”고 말했다.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은 “재택치료가 가지고 있는 신속대응 효율성 부족과 전원체계의 부족, 의료기관의 수용 한계 등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고자 ‘코로나19 재택치료 통합지원체계’를 갖추게 됐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