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8 15:28 (수)
코로나 위중증 환자 전담병상 증설 등 논의
상태바
코로나 위중증 환자 전담병상 증설 등 논의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1.11.22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도일 회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만나 적극 협조 당부
사진 왼쪽부터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고도일 서울시병원회장
사진 왼쪽부터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고도일 서울시병원회장

 

서울시병원회 고도일 회장이 11월 19일 서울대학교병원 김연수 병원장과 만나 코로나 위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한 전담병상 증설에 관해 집중 논의했다.

이 만남에서 고도일 회장은 "위드 코로나로 위중증환자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정부가 대학병원과 200병상 이상 중소병원에 전담병상을 증설토록 행정명령을 시달함으로써 대다수 병원들이 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큰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면서 서울대학병원을 비롯한 국립대학병원들이 앞장서 이 난국을 타개해 나가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김연수 서울대학병원장은 고도일 회장의 이 같은 요청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면서 "서울대학교병원이 코로나 위중증환자가 발생하면 앞장서 진료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환자가 많아져 서울대병원에 모두 입원 치료를 할 수 없을 경우 헬기를 이용해 충남대학병원이나 경북대학병원으로 이송하는 방안도 적극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연수 병원장은 이같이 밝히면서 서울대학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후 어느 정도 안정을 찾은 환자는 다른 병원에 이송해 계속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서울시병원회가 다른 회원병원들과 적극 협의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오래 지속됨에 따라 모든 병원들의 코로나 담당 의료진들의 피로도가 높아져 많이 힘들어 하고 있을 뿐 아니라 퇴직하는 사례까지 발생해 코로나 환자 진료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면서 코로나 전담 의료진에 대한 충분한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의료단체들이 많이 노력해 줄 것도 아울러 당부했다. 고도일 회장 역시 의견에 공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